여백
HOME 정치
추미애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비핵화의 시발점 될 것""평창 올림픽의 가장 큰 성과…북한의 방북 제안 적극 환영"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02.12 13:05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문 대통령에 대한 북한의 방북 요청에 대해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이는 평창올림픽의 가장 큰 성과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방북 제안을 적극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그만큼 우리는 더 큰 책임감으로 차분하면서도 신중하게 준비해 초청에 응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미국 등 동맹국을 설득하고, 유엔 등 국제사회의 지지 속에서 남북정상이 만나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일부의 우려섞인 시선에 대해 "분명한 것은 평화는 대화로부터 오는 것이고, 평화를 원한다면 대화를 반대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의미있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남북대화와 북미대화가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져 북핵 문제의 평화적, 외교적 해법의 전시가 마련돼야 할 것"이라며 "조속한 여건 성숙과 남북정상회담 실현을 위해 여야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과 국제사회의 강력한 지지와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앞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로 방남했다. 지난 10일 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하신 시간에 북을 방문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키자"라며 "남부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북미 간의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도형 기자  namuui@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