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경찰 "KT 후원금 받은 국회의원 10명 넘어"…황창규 회장 등 소환 초읽기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8.02.12 22:18
  • 댓글 0
지난 2일 서울 서대문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묵살한 KT적폐, 경찰은 제대로 수사할 것"을 촉구하며 황 회장과 경영진을 경찰에 고발했다.

(서울=포커스데일리) KT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포착한 경찰이 현직 국회의원들을 겨냥하고 있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12일 수사 선상에 오른 국회의원 수가 '작은 두 자릿수'라고 밝혔다. KT 후원금은 "자금이 공금인 만큼 정치자금법 위반이 명확하다"고도 했다.

경찰은 KT가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입한 뒤 현금화해 비자금을 만들고 여러 임원 이름으로 수백만 원대 쪼개기 후원금을 냈다고 보고 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KT가 이른바 '상품권깡'수법을 통해 자금을 마련한 뒤 임원들의 명의로 국회의원을 후원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벌이는 중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31일 경기도 성남 KT본사와 서울 종로구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후원금 로비는 황창규 KT회장의 국정감사 출석이 거론된 2016년 9월 무렵 집중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찰은 해당 후원금이 당시 KT 관련 현안을 다루는 국회 정무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의원들에게 전달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황창규 회장은 국감장에 서지 않았다.

경찰은 수사 상황에 따라 황창규 회장과 불법후원금을 받은 국회의원들에 대한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약탈경제반대행동과 KT새노조는 지난 2일 서울 서대문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묵살한 경찰은 제대로 수사할 것"을 촉구하며 황창규 회장과 경영진을 경찰에 고발했다.

KT민주화연대도 지난 5일 오전 광화문 KT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순실 국정농단과 불법정치자금 기부행위를 했다며 황 회장의 퇴진과 구속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지난달 30일 MBC뉴스는 KT 임원 40여명이 미방위, 정무위 소속 의원들 20여 명에게 법인카드로 구매한 상품권을 깡으로 현금화해 1000만원, 500만원, 300만원씩 쪼개어 기부한 내용이 정리된 문건이 발견됐다고 보도한바 있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찰#KT후원금#황창규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