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서어리 기자 재반박, 민국파 "정봉주,렉싱턴 호텔 갔다"…진실공방 '점입가경'정봉주 팬클럽 카페지기 "정봉주, 12월 23일 렉싱턴 호텔 갔다"
피해자 A씨 "그 곳에서 저를 만나신 적이 없으신가요?"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8.03.12 21:03
  • 댓글 2
정봉주 전 의원 기자회견 장면/비디오머그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 진실 공방이 2라운드에 접어들었다.

정봉주 전 의원이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반박한 가운데, 서어리 기자 측이 "사건 당일인 2011년 12월 23일 정봉주 전 의원이 렉싱턴 호텔에 간 것은 사실"이라는 정봉주 팬클럽 카페지기의 증언을 공개했다.

당시 정 전 의원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미권스)'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 씨는 이날 오후 <프레시안>과 만나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잠자는 시간 빼고는 정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다"며 "23일 일정을 수행하던 중 차로 렉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고 증언했다.

'민국파'씨는 23일 당일 정봉주 전 의원을 새벽부터 수행했다고 말했다. 전날인 22일 대법원에서 유죄 선고 확정을 받은 뒤 당장 구인당할 가능성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는 합정동 근방 카페에서 민변 관계자들을 만나고, 점심 무렵엔 어머니가 쓰러졌다는 소식을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민국파'씨는 정봉주 전 의원이 병원에 다녀온 뒤 다시 민변 사람들을 만나러 합정동으로 복귀하는 길에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약속이 있으니까 가야한다'고 해서 갔다"고 증언했다. 

그는 "렉싱턴 호텔에 오후 1~2시쯤 정봉주 전 의원을 내려줬다"면서 "나는 운전을 못 하니, 운전했던 수행비서 1명이 더 있었고, 다른 사람들도 같이 있었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봉주 전 의원이 호텔에 머무른 시간이 그리 오래 걸리진 않았다고 기억했다. 약 30분에서 길게 잡아야 40분 정도로 말했다. 정봉주 전 의원이 나오자 다시 부랴부랴 합정동으로 갔다고 했다. 

12월 23일이라는 날짜와 렉싱턴 호텔이라는 장소를 구체적으로 기억하는 이유에 대해 그는 "워낙 사안이 긴박하게 돌아서, 1분 1초도 허투루 쓸 시간이 없었다"면서 "안 그래도 바빠 죽겠는데 '되게 중요한 약속이 있어서 렉싱턴 호텔에 가야 한다'고 하니…"라고 답했다.

이어 "거기다가 (정봉주 전 의원의 어머니가 입원한 을지병원에서) 여의도 (렉싱턴 호텔)를 들렀다가 합정으로 가면 괜히 돌아가는 것이니, 그래서 기억이 난다"고 덧붙였다. 

그는 프레시안의 인터뷰 요청에 응한 이유에 대해 정봉주 전 의원이 폭로 이후 자신에게 가장 먼저 연락이 올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당시 항상 자신과 같이 있었으니 자신에게 반드시 연락하리라 생각했다는 것.

그러나 정봉주 전 의원은 연락이 없었고, 보도자료에서 '렉싱턴 호텔에 전혀 간 적이 없었다'고 말해 곤혹스러웠다고 말했다. 

그는 '미투 음모론'까지 퍼져 굉장히 힘들었다면서 "웬만하면 안 나서려고 했는데…(정봉주 전 의원이) 이렇게까지 안 몰고 갔더라면 좋았을 텐데"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피해자로 알려진 A씨 역시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하는 입장문을 프레시안을 통해 밝혔다.

A씨는 입장문에서 "오늘 보도자료에 너무나 부족한 부분이 많아 또 묻습니다."라며 "반복되는 질문에도 지칩니다"라고 했다.

A씨는 "2시간의 '알리바이'를 떠나 2011년 12월 23일 렉싱턴 호텔 1층 레스토랑에 가신 적이 있으신가요, 없으신가요?"라며 "그곳에서 저를 만나신 적이 있으신가요, 없으신가요?"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저를 만나셔서 강제로 껴안고 키스를 하려고 한 적이 있으신가요, 없으신가요?"라는 물음으로 마무리 했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표류 2018-03-12 22:44:57

    봉도사
    승....민국파는 구라쟁이 ..23일
    14시 17분에 이런 글을 인터넷에 남기네..호텔로 13시~14시 사이에 봉도사 모셨다며?스마트폰으로?와이파이도 없던 시절에?차에서 글썼니?니 엿됐다.프레시안도 골로
    갈 준비하고.. http://bbs.ruliweb.com/community/board/300148/read/32001181   삭제

    • 전익호 2018-03-12 21:53:00

      오후 1~2 시에 마포구 서교동에서
      나꼼수 마지막녹음 했다는 기사가
      여기저기 있어요
      좀 검색해보고
      오후 8시나 오전 9시로 주장하시지 않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