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이명박 내일 소환…검찰 20가지 혐의 "차고 넘쳐"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8.03.13 17:15
  • 댓글 0
/YTN화면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이명박 전 대통령이 마침내 내일(14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다.

검찰 수사를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던 이 전 대통령이 내일 포토라인에 서서 어떤 말을 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의 소환은 장용훈 옵셔널캐피탈 대표가 이 전 대통령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지 141일 만이며 MB정부 국정원 특활비 상납 의혹이 불거진 지 98일 만이다.

이번 조사의 최대 쟁점은 이 전 대통령이 110억원대에 달하는 불법 자금 수수 사실을 알았는지, 다스의 실소유주가 누구인지 여부이다.

검찰은 지금까지의 수사과정에서 확보한 혐의와 관련된 물증 및 진술을 바탕으로 이 전 대통령을 강하게 압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검찰 수사를 통해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쟁점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 혐의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 인사 청탁 의혹 관련 △다스 실소유주 의혹 △도곡동 땅 실소유주 의혹 △청와대 국정문건 반출 의혹 등 5가지 혐의를 들 수 있다.

반면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 측 혐의에 대한 근거가 희박하다는 주장을 입증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전 대통령은 자신과 관련된 5가지 핵심 혐의에 대해 지금까지도 관련 없다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검찰 수사를 거치며 이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는 국정원 불법자금 상납, 다스 실소유주 및 경영비리 의혹, 청탁비리, 차명재산 의혹 등 20가지에 달한다. 한 마디로 차고 넘친다는 얘기다.

앞서 검찰은 전직 대통령이란 신분을 고려해 하루만 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이 사실관계와 혐의에 대해 방어권을 행사할 것으로 예상돼 자정을 넘겨야 조사가 끝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재소환하지 않고 신중하게 조사 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명박 변호인 측은 "강훈·피영현·김병철 변호사 등 세 사람이 검찰 조사에 입회할 것"이라며 "번갈아서 각자 담당하는 대로 질문에 답하고 응하는 형식으로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쯤 자택을 떠나 검찰청사까지 향하는 길에는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수행할 예정이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 임하기 전 청사 입구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서서 국민에게 자신의 입장을 간략하게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모르쇠'로 일관하며 혐의를 줄 곳 부인해온 이 전 대통령이 국민들을 향해 어떤 발언을 내 놓을지를 지켜보는 것도 관전 포인트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