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댓글 조작 민주당원 "여론조작 드러나"vs"오보·정치공세"한국당 "명명백백히 밝혀야"
민주당 "현역의원 개입, 근거 없는 보도"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8.04.14 17:33
  • 댓글 2
/KBS뉴스 화면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인터넷 포털에서 문재인정부 비방 댓글을 쓰고 추천 수를 조작한 혐의로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3명이 구속되자 여·야 정당이 정치공세라며 맞서고 있다.

앞서 13일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올해 1월 특정 자동화 프로그램을 활용해 문재인 정부 관련 기사에 달린 비판성 댓글에 반복적으로 '공감'을 클릭하는 수법을 이용했다고 했다.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 관련 기사에 달린 "문체부 청와대 여당 다 실수하는거다" "국민들이 뿔났다. 땀흘린 선수들이 무슨죄냐"라는 댓글에 614개 아이디로 '공감' 클릭을 했다는 것. 

경찰 발표에 따르면 피의자들은 "보수세력이 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댓글을 조작했다"고도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경찰은 빈틈없는 수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자들은 관련법에 따라 응당한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4일 브리핑을 통해 "일부 언론이 이번 사건의 배후에 민주당 현역의원이 있다는 식으로 보도하고 일부 야당이 이번 사건을 국정원 댓글 공작과 비교하려한 데 대해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이번 여론조작 사건의 배후에 민주당 현역의원이 있다는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며 "아니면 말고 식의 근거 없는 보도 행태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부 야당이 이번 댓글 조작 혐의를 국정원 댓글 공작과 같다고 공세를 펼치는 것은 사건의 본질에 대한 무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이번 댓글 조작 사건은 개인적 일탈에 따른 범죄행위일 뿐"이라며 선을 그었다.

앞서 지난 13일 일부 언론은 이번 경찰 수사 결과 발표를 두고 민주당이 보수 세력의 댓글 공작에 의해 평창올림픽 단일팀 구성에 대한 여론이 악화된 것처럼 보이기 위한 목적으로 이들의 배후 역할을 했을 것이라는 보도를 낸바 있다.

특히 여권의 한 의원이 메신저 프로그램을 통해 구속된 이들과 접촉했다는 내용도 보도됐다.

박 대변인은 이에 대해 "대단히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앞으로도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전희경 대변인 논평을 통해 "드디어 거대한 여론조작, 여론장악의 실상이 드러났다"며 공세를 펼쳤다.

전 대변인은 "민주당 현역의원까지 관여된 댓글 조작 사건을 철저한 수사로 여론조작 뿌리까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전희경 대변인에 이어 정호성 수석부대변인도 같은날 논평을 내고 "경찰이 '민주당원 댓글 공작사건'을 은폐하고 감추려했다는 의혹도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공세를 늦추지 않고 있다.

정 대변인은 "사건이 언론에 밝혀진 건 4월 13일인데, 민주당원 일당을 구속한 것은 3월 22일"이라며 "증거를 인멸할 수 있는 시간을 벌어준 것은 아닌지 의혹이 일고 있다"고도 공세를 이어 나갔다.

한국당은 또 "'민주당 댓글 공작단' 일당들과 핵심 연결 고리인 민주당의 실세의원의 이름과 몸통을 밝히고 즉각 수사를 받으라"고 촉구했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sbytoyu 2018-04-17 10:59:25

    선거앞두고 수상한 터트리기 믿지않아요   삭제

    • 똑똑이 2018-04-14 18:02:49

      이상한건 진실이라기엔 너무쉽게 자백했다는거 원래 끝까지 아니라고 해야지 않나? 근데 잡히니 기다렸다는듯이 민주당원이라고 부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