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김경수 댓글조작 연루 '의혹' 정가 핵폭풍으로 부상민주당 "근거 없는 '카더라 통신'우려"
한국당 "특검 통해 진실 밝혀야"
지방선거 예비후보들 간에도 공방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8.04.15 16:44
  • 댓글 0
김경수 의원이 14일 댓글 조작 연루 보도에 대해 유감과 법적대응을 밝혔다./KBS뉴스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댓글조작에 연루됐다는 보도가 지방선거를 앞둔 정가의 핵폭풍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번 민주당 권리당원의 댓글 조작 의혹 파문은 여·야 간에 지방선거 최대쟁점으로 부상될 전망이다. 사실여부에 따라 정권의 도덕성과도 연관될 수 있어 그만큼 메가톤급 폭탄의 위력을 갖고 있다고 보이는 대목이다.

이에 각 정당은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정당별 성명전은 물론 개별 의원들간에도 날선 비판과 방어전 양상을 띠며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주말 바빠진 건 더불어민주당이다. 민주당은 각종 채널을 통해 김 의원 엄호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페이스북에 "동기와 배후에 대해 심각한 의문을 던지고 있다."며 "당과 당원의 명예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그들의 범죄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 조속히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구성하고 엄중히 대응해 가겠다"고 강경대응을 시사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을 통해 "근거 없는 '카더라 통신'이 정쟁으로 비화되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백 대변인은 "수사 결과에 따라 엄중 처벌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그 과정에 일부야당과 특정 언론의 수사 흔들기 등 어떠한 외압이 행사되어서도 안 되며, 마타도어로 여론을 호도하는 행위도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재명 전 성남시장도 페이스북에 "김 의원과 정부를 겁박해 이익을 얻으려다 실패한 후 보복과 실력과시를 위해 평소 하던 대로 댓글조작을 한 개인적 일탈일 뿐“이라며 "김 의원에게도 동일한 요구를 했다 거절당하자 보복겸 압박을 위한 실력과시로 정부비판 댓글을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당과 의원들이 전면에 나서 일제히 특검을 통해 밝혀야 한다고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5일 '김기식 사태 규탄 및 민주당 댓글 진상조사촉구'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과 검찰이 이 댓글 사건을 정권의 입맛대로 대충 처리하고 청와대 입장에 따라서 수사가 흐지부지 되어 버린다면 특검을 통해서 국민적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 단장으로 김영우 의원을 임명하고 향후 특검의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나간다는 계획이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검찰은 강제수사로 전환하고 민주당과 김경수 의원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며 "청와대가 아무리 부인해도 국민정서상 이제 '정권차원의 게이트'가 되어 버렸다"고 주장했다.  

장 대변인은 특히 "김경수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내린 지침대로 '자발적으로 도운 사람들의 부당한 협박으로 빚어진 사건'으로 수사가 마무리 된다면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진태 의원도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현역 의원이 개입된 정황이 나오고 있다. 당장 특검을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민주평화당의 박지원 의원은 "철저한 수사로 만에 하나 김경수 의원이 관련 있다면 책임을 혹독하게 물어야 한다."면서 "김경수 의원도 신속 정확한 수사에 협조해 본인의 무관함을 밝히면 된다. 거듭 신속 정확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6.13선거를 앞둔 각 정당의 예비후돌간의 공방도 치열하다.

15일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박원순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경수 의원을 믿는다"면서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고 김 의원을 엄호하고 나섰다.

박 시장은 특히 "선거에 악용하려는 야당의 행태는 시민들을 설득할 수 없다."며 "시민들은 불의와 거짓을 심판한다는 시대의 정의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선거에 이용하려는 야당을 향해 경계의 목소리를 높혔다.

이에 맞서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15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의 댓글 조작 연루 의혹에 대해 검찰 출두를 촉구했다. 

안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도 파주시의 한 출판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김기식 금감원장에 이어 민주당 당원들이 지난 대선기간 중에 유령 사무실을 차려놓고 상습적으로 댓글공작을 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경수 의원은 14일 오후 9시30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저와 관련한 댓글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대단히 유감"이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김 의원은 "오늘(14일) 보도 내용과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것에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보도사실을 적극 부인했다.

이어 "진상을 밝히는 것이 핵심인데 이를 충분히 확인하지 않은 채 보도가 나간 것은 명백한 악의적 명예훼손"이라며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