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민주당 '드루킹사건진상조사단' 설치…댓글조작 혐의 3명 제명추미애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내야"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8.04.16 11:51
  • 댓글 0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앞서 추미애 대표와 의원들은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위한 묵념을 하고 있다/더불어민주당

(서울=포커스데일리) 더불어민주당이 댓글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민주당원 3명을 제명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16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 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라 할 것"이라며 "수사당국은 '드루킹'을 중심으로 한 인터넷 여론 조작 세력들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민주당은 민주주의를 지향하고 수호하는 민주정당으로서 당 안팎에 숨어있는 '민주주주의 적들'과 단호히 맞설 것"이라면서 "'드루킹' 사건이 마치 댓글 조작 사건의 전부인양 마무리되거나 호도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경수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로 마치 정권의 책임인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공세에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며 "수사가 진행 중이었음에도 김경수 의원의 실명이 유출된 경위, 이를 왜곡, 과장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서도 분명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추가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제210차 최고위원회의에서는 무분별한 악성 댓글로 당의 명예를 손상시킨 해당행위자(김모, 우모) 2명에 대해 즉각적인 제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와 함께 조속한 당 차원의 대책을 강구하기 위한 '드루킹사건진상조사단' 설치를 의결했다"고 전했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