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한국당 댓글 사건 총공세…장제원 "더불어조작당" 맹비난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4.16 12:05
  • 댓글 0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김기식 금감원장 사태 관련 긴급 의원총회 장면./자유한국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자유한국당이 연일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 "'더불어 조작당'이라는 별칭을 하나 더 얻은 '더불어 민주당'이 우왕좌왕 중구난방 허둥대고 있다"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장 대변인은 "자신들을 비난한다고 고발해놓고, 자신들 문제로 드러나니까 자신들에게 침을 뱉고 있는 웃지 못할 형국"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민주당을 위해 댓글공작을 하고 있는 '댓글 조작단'이 있다면 어떻게 댓글을 조작해야 할지 힘들겠다."며 "정권차원의 게이트가 되어버린 사건을 한 개인의 일탈행위로 몰아가는 민주당과 김경수 의원의 뻔뻔함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장 대변인은 "'정권실세 김경수 개입의혹 댓글조작단' 사건은 정권이 바뀌면 그 진실이 만천하에 드러날 것"이라며 "다음 정권의 '적폐청산' 대상이 되어 '은폐사건 진상 조사 위원회'에서 다뤄질 사건임을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분명히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어  "김경수 의원이 '개입된 사건'이라면 정권 차원의 개입여부를 밝히는 것이 이번 사태 해결의 핵심"이라면서 "민주당이 떳떳하다면 스스로 나서 특검을 주장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민성 기자  led_zepplin_@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