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중국인 결혼이주 여성에 30억대 투자 사기 일당 검거
  • 조탁만 기자
  • 승인 2018.04.16 12:53
  • 댓글 0
고수익을 미끼로 중국인 결혼이주 여성을 대상으로 투자를 종용한 뒤 투자금만 챙기는 식으로 32억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사진제공=부산경찰청>

(부산=포커스데일리) 고수익을 미끼로 중국인 결혼이주 여성을 대상으로 투자를 종용한 뒤 투자금만 챙기는 식으로 32억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사기 및 유사수신행위규제법 위반 혐의로 국내 총책 A(42‧여)씨를 구속하고 조직원 B(33‧여)씨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4월 29일부터 7월 21일까지 중국인 결혼이주여성 등 4612명에게서 고수익을 미끼로 투자하도록 꾀어 32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해외유명업체의 중국 파트너 금융업체를 사칭해 투자 시 최고 연 264%의 이자를 준다며 투자자를 꼬드겼다. 또 하부투자자를 유치하면 가상화폐를 수당으로 주겠다고 속였다.

이들은 투자가입한 회원들에게 한 금융업체를 빙자한 투자사이트에 계정을 부여한 뒤 하부투자자들의 투자 현황, 직접 추천 투자자 명부, 계보도, 배당금 적립창 등을 실시간으로 제공해 마치 정상 투자회사인 것처럼 가장했다.

A씨 등은 피해자들에게서 받은 투자금 32억원 중 5~6억원 상당을 중국으로 보내고 나머지 돈을 챙겼다.

조탁만 기자  whxkraks1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찰청#투자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