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마두희 유료 참가자 더 늘리자"마두희축제추진위 2차회의…UCC공모,자전거 홍보단 운영등
  • 노병일 기자
  • 승인 2018.04.16 18:33
  • 댓글 0
울산마두희축제추진위원회는 16일 구청 2층 중회의실에서 박성민 구청장과 추진위원 등 28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울산마두희축제 추진위원회 2차 회의를 열었다.

(울산=포커스데일리) "SNS 등을 통해 마두희 축제에 참여할 수 있는 유료 참가자의 규모를 지난해 보다 늘려야 합니다."

울산 중구의 대표 축제인 '울산마두희축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중구청과 전문가 등이 함께 머리를 맞댔다.

중구청에 따르면 울산마두희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박문태)는 16일 오후 2시 구청 2층 중회의실에서 박성민 구청장과 추진위원 등 28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울산마두희축제 제2차 추진위원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2018 울산마두희축제의 핵심 내용과 달라진 점 등을 중심으로 축제 세부계획과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추진위원회는 이번 축제에서 스토리텔링을 통한 '마두희'의 차별성을 강화하고, 유망축제로 성장하기 위해 적극적인 대외 홍보를 벌이는 한편, 신규 프로그램 개발과 기존 프로그램 강화를 벌이기로 하고 회의를 진행했다.

이에 따라 3일간 진행되는 축제의 메인행사인 마두희 큰 줄다리기의 경우 지난해 유료 참가자들이 재참여 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SNS 활동을 통해 동호회와 총동창회 등의 참여를 유도해 전체 유료 참가자 모집을 확대하자고 제안했다.

또 큰 줄을 이동하는 동안 전문 풍물패와 죽방울 놀음, 버나놀음, 댄스 팀 등을 참가시킴으로써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이 과정에 간식과 먹거리를 준비해 참가자들과 관람객들이 함께 줄 이동을 즐기는 이벤트를 만들자는 안도 나왔다.

축제의 핵심 프로그램으로 마두희의 320년 전 모습을 재현해 울산 중구, 마두희의 전통과 역사를 담은 '마두희 역사관' 운영과 마두희의 주요 콘텐츠인 '줄'을 활용해 시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줄 난장 프로젝트' 등을 새롭게 선보이자는 의견도 제시됐다.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기원제의 경우 마두희축제의 스토리 구성, 그 시작의 의미를 담아 동헌에서 축제장 일대의 비녀목 퍼레이드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도록 유도해야 한다는 제안도 있었다.

특히, 올해는 '말 춤 예술제-UCC공모전'과 '마두희 시민극단' 등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함께 만들어가는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을 새롭게 운영함으로써 시민들이 울산마두희축제에 대한 자긍심과 애착심을 가질 수 있도록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와 공감을 샀다.

추진위는 특히 홍보 강화를 위해 '찾아가는 자전거 홍보단'을 구성해 지역 내 아파트 단지와 십리대숲 등에서 차별화 된 홍보를 진행함으로써 2018 울산마두희축제의 이슈화를 유도하기로 합의했다.

추진위 관계자는 "각계각층의 전문가 의견과 제안을 수렴해 울산 중구의 대표 축제인 울산마두희축제가 올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 울산마두희축제는 오는 6월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울산 중구 문화의거리와 성남동 태화강 일원에서 '잇다'라는 테마로 진행된다.

노병일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병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