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민주당 "문무일 검찰총장의 권성동 비호 의혹 조사 촉구"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5.15 15:49
  • 댓글 1
더불어민주당은 권성동 법사위원장을 둘러싼 검찰의 비호의혹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사진=자유한국당>

(서울=포커스데일리) 더불어민주당은 권성동 법사위원장을 둘러싼 검찰의 비호의혹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15일 오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관련 외압을 폭로한 안미현 검사가 문무일 검찰총장 역시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면서 이 같이 촉구했다.

백 대변인은 "지난해 12월 권성동 의원을 소환하려는 춘천지검장을 호되게 질책했다는 것인데, 철저한 수사를 독려해도 모자랄 검찰총장이 직접 수사에 외압을 했다면, 이는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실이라면 직권을 남용한 것으로 이는 5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는 엄중한 범죄"라고 주장했다.

백 대변인은 "권성동 의원의 지난 검찰 소환 과정 역시 석연치 않은 부분이 많다."면서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개최일인 지난 27일, ‘비공개 소환’으로 많은 질타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권성동 의원이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은 지 벌써 19일이 지났는데도 검찰은 여전히 신병처리를 고심 중에 있다고 한다"면서 "안미현 검사의 폭로내용과 검찰이 그 동안 보인 행태를 감안하면 검찰을 감사하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주는 무게에 검찰이 눈치를 보는 것"이라고 덧붙엿다.

백 대변인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은 애시 당초 부실수사였다."면서 "검찰의 이해 안 되는 행동으로 관련자들이 법망을 빠져나갈 시간을 벌어주는 것은 아닌지 국민들은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원랜드 취업청탁 비리 관련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서가 국회 표결을 앞두고 있다."며 "법은 누구에게나 평등해야 한다. 국회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결정을 신속히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민성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혜경궁킴씨 2018-05-16 20:12:39

    민주당 누구냐? 이런 헛소리 한 인간.강원랜드 특검사항인데 특검가잔 소리 한번 삐약 못한것들이 어플질 하는건 어디서 배운 망나니짓이냐? 대체 누구냐? 떳떳하게 지 이름 걸고 말못할 사항을 기레기랑 만나서 속닥댔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