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지각하면 아웃"…벌점에 떠는 '교통약자지원센터' 운전원들지각한번 10점 감점…연간30점 벌점 넘으면 계약 해지 당한적도
수익금·운행횟수 등 단순 평가로 벌점부여 "생존권 위협" 호소
운전원 노조 민선7기 시작된 2일부터 9일째 1인 피켓 시위
  • 신홍관 기자
  • 승인 2018.07.10 09:17
  • 댓글 9
광주시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제1노조 천재홍 위원장이 9일 광주시청사 입구에서 '노동자 생존권, 인권 짓밟는 광주시는 각성하라'란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2018.07.09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광주=포커스데일리) "노동자 생존권, 인권 짓밟는 광주시는 각성하라, 교통약자지원센터 막장 운영 묵인하고 방조한 광주광역시는 각성하라"

광주광역시 관내에서 하루 1000여 명 이상이 이용하는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소속의 운전원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인권 및 생존권 침해를 주장하는 외로운 외침이 지속되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의 민선7기 첫 출근일에 맞춰 진행된 이들의 1인 시위가 10일로 9일째를 맞고 있다.

광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는 장애 등으로 이동에 불편을 겪고 있는 약자를 위해 운전직 124명 및 상담직 13명 등을 포함 총 152명의 구성원이 종사하고 있다.

광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는 광주시 출연기관으로 원장은 공개채용을 거쳐 이사장 임명을 거쳐 임원 추천위원회 추천을 거쳐 이사회 동의 얻지만 최종 광주시장 승인얻어야 한다.

또 사무처장도 원장이 임명한 후 이사회에 보고해야 하지만 결국 시장 승인을 받기때문에 모두 시장 재가를 받아야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운전원을 포함한 종사자들은 광주시 산하 출연기관 소속 신분이지만 처우 관련해서는 올해 초 일부분 개선됐지만 아직도 독소조항이 수두룩하다는 것이 이들 노조원들의 주장이다.

운전직 124명은 계약직으로 출발해 2년 이상 되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된다. 재계약을 위해서는 센터 인사규정에 따라 연간 71점 이상의 평가 점수를 받아야 한다. 1회 지각이면 10점이 감점돼 3회 이상 지각과 각종 평가에서 점수를 얻지 못하면 해고를 당했다. 이 기준은 올해 개정돼 적용되고 있다.

이런 규정속에서 일부 운전원들이 감점으로 재계약 문턱을 넘지 못한 사례가 발생하자 노조는 지속적으로 기준 개정을 요청했고, 이를 일부 받아들여 올해부터는 지각은 1회 2점, 2회는 합산 5점, 3회째는 합산 10점, 4회째는 합산 20점으로 기준을 바꿔 적용하고 있다.

센터측은 "이렇게 규정이 개정됐지만 이 기준으로 계약 해지나 불이익을 받은 직원은 없다"고 해명했다.

또한 사소한 분쟁으로 인해 벌금형만 받아도 이들 고유의 업무를 지속할 수 없다. 이런 규정에 따라 희생자가 생기면서 운전원들은 생존권 위협을 받고 있다며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해 10월 '지각'으로 인한 10점 감점으로 계약 해지된 A씨는 지난 4월 중앙노동위원회에서 구제 판정을 받고 복직해 지난 6월28일부터 다시 일을 했다. 하지만 복귀한지 한달여만에 최근 받은 벌금형이 문제가 돼 다시 계약 해지를 당했다. 계약 해지 사례는 해당 운전원 말고도 1명이 더 있다.

광주교통약지이동센터제1노동조합 천재홍 위원장은 "그 자체가 근로자의 생존권과 인권을 크게 침해할 우려가 있다"며 개정의 필요성을 강력 호소했다.

운전직 노조원들은 교통약자지원센터의 인권 및 생존권 침해 사례로 우선 불합리한 평가에 의한 고용불안을 꼽고 있다.

이날도 1인시위에 나선 천재홍 위원장은 그동안 겪어온 자신들의 인권 및 생존권 침해 사례를 한 없이 나열했다.

천재홍 위원장은 "불합리한 평가기준을 적용해 구성원들의 고용 안정에 위협을 주고 있다. 구성원들의 신분 보장 없이 센터가 설립된 취지에 부합되는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광주시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전용 차량 모습. <사진출처=센터 홈페이지>

이들 운전원들은 계약 연장을 위해 운행건수와 수익금을 올리는데 목숨을 걸어야 한다.

거리나 운행 여건을 전혀 반영치 않고 단순 운행건수의 평가기준을 정해놓아 장거리를 운행 할 경우 상대적으로 불리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일을하면서도 신경을 곤두세워야 한다.

여기에다 수익금을 동료 운전원보다 많이 올려야하는 평가에 억압돼 과속 및 교통법규 위반 위험을 안고 있다.

천 위원장은 "센터의 평가 지위를 이용해 상식적인 기준 제시없이 일방적 복종과 암묵적 강요로 과도한 경쟁을 부추기고 있다"면서 "불합리한 처우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요청을 했지만 명확한 답변을 회피하기 일쑤고 업무 개선없이 현장 노동자들에게만 일방적으로 떠넘기는 관행은 적폐중의 적폐"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센터측은 "운행건수나 운송수입금에 대한 평가는 전체 운전원 평균 이하 자에게만 감점이 주어지고 2점부터 최고 10점까지로 각 단계별 2점씩 총 10점 한계"라고 말했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통약자지원센터#생존권 위협#광주시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9
전체보기
  • 붕붕 2018-07-10 18:01:35

    민주화의 성지라는 광주광역시 산하기관에
    이런 인권사각지대가 있었군요
    광주시의 책임있는 입장표명과 대책이 필요해보입니다   삭제

    • 현동한 2018-07-10 11:05:35

      대충은 맞는데
      너무 과장된 표현이 있네요

      장애인이동센터에 근무자는 일할사람들이
      취직을해 근무를 해야되는데

      편하게 일하고 돈만 많이 받아갈려는
      일을안해도 먹고살만한 사람들이
      인맥과 돈으로 취직을해 강원랜든보다
      더한 부정청탁 취직자들이 근무를 하다보니
      이러한일들이 일어난듯한데

      시에서는 철저한조사를해서 부정청탁취직자들을
      발본색출해서 적폐청산을 해주시길 바랍니다.

      참고로 전 교통약자에 6년차 운전원으로
      근무중인자 입니다.

      앗싸리 톡ㅡ까놓고 이야기하겠습니다.
      필요한게 있으면 언제든지 정보제공을해
      적폐들 발본색출 하는데 일조하겠습니다   삭제

      • 풍경 2018-07-10 11:03:18

        요즘 을의반란이 사회이슈입니다.
        잘못된것은 바로잡아야지요.
        홧팅 하세요~   삭제

        • 나그네 2018-07-10 10:48:59

          참으로 혁신적인 일자리창출법이네요
          숙련된 직원을 해고및 계약해지를 통해 무한 일자리 창출을 함과 동시에 고임금자들이 없어지니 인건비까지 절감시키는 정말 획기적인 방법이네요.
          이같은 정책을 고수하는 이곳 많이 알려졌으면 하네요   삭제

          • 적폐청산 2018-07-10 10:45:07

            시장님이 바뀌셨으니 기대합니다 제발 잘못된건 바로 잡아주세요   삭제

            • 귀청소방 2018-07-10 10:35:45

              하나로님 인생 그렇게 살지 마세요   삭제

              • 귀청소방 2018-07-10 10:31:18

                하나로님은 그회사에 근무하시는분 같은데.
                인생 그렇게 살지 마세요.   삭제

                • 박춘열 2018-07-10 09:58:02

                  너무도 불합리한 행정 입니다.
                  즉각 시정되어 피해보는일이 없도록
                  했으면 합니다.   삭제

                  • 하나로 2018-07-10 09:45:14

                    이넘들 배 불렀그만.
                    그 조건에 할 사람 널렸으니까 싫으면 관두던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