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조희연 교육감님, 우리가 기획한 사업과 정책, 가능할까요?"…10개의 사업·정책 제안서울학생참여위원회, 조희연 서울교육감에게 정책 제안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8.07.11 11:59
  • 댓글 0
2016년 서울학생참여위원회 발대식 <사진제공=서울시교육청>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울시교육청 11일 오후 교육청에서 서울학생참여위원 54명이 한자리에 모여 정책제안서 및 사업계획서를 채택한 후 교육감에게 전달하고 대화하는 시간을 갖는다. 

서울 전체 중‧고등학교 학생대표 중에서 선발‧구성된 서울학생참여위원회는 5월 9일 1차 정례회의에서 제안된 10개의 사업 및 정책을 6월 1일부터 6월 2일까지 실시한 학생자치 리더십 캠프의 분과위원회별 밤샘토론을 통해 구체화했다.

이번 전체회의에서는 최종 제출할 정책제안서 및 사업계획서를 채택할 계획이다. 

올해 전체회의에 제출된 사업 및 정책 제안서는 △남북학생 통일캠프 추진 △통일 신문 제작‧보급 △청소년 전통문화 축제 '우리 것이 좋다, 지화자!' 개최 △세대 간 소통 프로그램 '막무家內'개최 △학교 내 학생 휴게 공간 마련 △서울학생 인권 페스티벌 개최 △서울학생 배지 제작․보급 △서울학생참여위원회 SNS 활성화 및 홍보영상 제작 △서울·평양학생 전통·현대문화 교류 △사회참여 기념일 제정 등이다 

서울학생참여위원회는 전체회의에서 논의를 통해 최종 채택된 정책제안서를 교육감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교육감은 제안 내용과 관련된 부서의 검토를 거쳐 서울교육정책에 반영하거나, 학생참여위원회가 주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학생참여위원회는 지역사회의 유관기관, 민간단체 등과도 연계해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해 학생참여위원회는 학생의회의 기능을 강화해 약 15억 원의 학생참여예산 운영결과를 평가했다. 

그 결과를 반영해 올해는 학교별로 학생참여예산을 차등 배분했으며 분과위원회를 사업추진이 가능한 체제로 혁신해 4개의 사업을 채택하고 추진해왔다.

분과위원회 제안 사업 중 하나인 '학생 인권의식 함양 한마당 개최'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시청과 공동으로 '아동‧청소년 권리 증진을 위한 정책 축제'로 구현됐다. 

그 결과 △남자 화장실 소변기 칸막이 설치를 포함한 화장실 환경 개선 △문화바우처 대상을 모든 아동․청소년으로 확대 △상상력을 자극하는 놀이터 확대 △몰래카메라 유통금지법 제정 등의 정책 의제는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 정책에 반영됐고, 일부 의견은 정부에 건의됐다.

안성민 경성고 2학년 학생의장은 "해외에서는 '샤워하며 오줌 싸는 날'을 통해 엄청난 예산을 절약한다고 한다. 여기에 착안해 환경, 인권, 평화 등 사회의 다양한 이슈나 정책에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접목해 사회참여 기념일을 정하고 이벤트를 전개하면, 학생들의 민주시민 역량이 길러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조영임 서울여고 2학년 학생부의장은 "처음 만난 참여위원들이서울교육, 서울 학생에 관한 문제로 함께 머리를 맞대어 정책을 구상하고 제안서를 작성하면서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고 합의를 이뤄가는 과정이 매우 소중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2015년부터 시작된 '교복 입은 시민 프로젝트'의 결과로 서울 학생은 자율적 참여를 바탕으로 행동하는 학생 시민으로 성장해 왔다"며, "급변하는 사회 속에서 학생들이 자신들의 역할을 찾아 그 해결점을 같이 모색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서울교육에서 학생참여의 기회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수진 기자  bright74@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