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한국당 "전 세계 무역 전쟁에 한국정부만 안 보여"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7.11 17:34
  • 댓글 1
자유한국당이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우성빌딩 신당사에서 현판 제막식을 갖고 11년간의 여의도 당사 생활을 마무리 했다.<사진제공=자유한국당>

(서울=포커스데일리) 미국 정부가 대중 수입의 절반에 달하는 2000억 달러(약 223조 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했다.

중국 정부가 보복관세로 맞대응하면 그에 대해 또다시 보복한다는 미국 정부의 방침을 확인한 것으로 미중 무역 전쟁이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다.

이와 관련 자유한국당은 11일 윤영석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전 세계적 무역 전쟁에 한국 정부만 안보인다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세계 무역전쟁이 장기화하면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경제가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한 경제분석기관의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이 미중 무역전쟁으로 타격을 입을 나라 중 6위에 올랐고, 또 다른 경제연구원은 '미국의 중국산 제품 수입이 10% 감소하면 한국의 대중 수출은 282억 달러 줄어들 것'이라고 추산했다" 설명했다.

윤 대변인은 "국민과 기업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지만 선제적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국민을 안심시켜야 할 정부 인사들은 천하태평한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해외 순방 중에 ‘통상 대책’이 아닌 기무사 문건 수사를 긴급지시했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경제 실패와 국민연금 CIO 선임에 개입 의혹을 해명하는데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김동연 경제부총리 또한 별다른 언급이 없다. 백운규 산업부장관은 한 술 더 떠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한국 경제는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위기 상황이다. 우리 경제 최후의 버팀목 역할을 했던 수출은 감소추세"라면서 "생산과 소비, 투자가 모두 가라앉고 있고, 일자리 대란도 계속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윤 대변인은 "세계적인 무역전쟁이 가속화 되면 그 피해를 가늠하기조차 힘들다."며 "지금이라도 정부는 수출 다변화와 내수 활성화 등 충격 완화에 필요한 대책을 서둘러 내놓아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민성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광석 2018-07-11 17:43:45

    일반인인 나도 보이는데 너네 정치는제대로 하고있는바보냐 문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열심히 뛰고있잖어 왜 거울공주가 청화대에 쳐있을때는 보였냐 그냥 닥치고 가만히 있어라 그게 국민의 명령이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