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날 무시해?"…흉기로 여종업원 목에 상처 60대 검거
  • 조탁만 기자
  • 승인 2018.08.10 15:03
  • 댓글 0
자신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평소 혁대에 차고 다니던 흉기를 꺼내 주점 여종업원들의 목을 베어 버린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사진제공=부산경찰청>

(부산=포커스데일리) 자신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평소 혁대에 차고 다니던 흉기를 꺼내 주점 여종업원들의 목을 상처를 입힌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조모(63)씨에게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10분쯤 북구의 한 실내포장센터에서 술을 마시고 계산하던 중 여종업원 A(53‧여)씨가 자신을 무시하는 언행을 했다는 이유로 혁대에 차고 있던 흉기로 A씨의 목을 한 차례 그은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자신을 말리려는 또다른 여종업원 B(53‧여)씨에게도 흉기로 목을 한차례 그었다.

A씨와 B씨는 각각 목의 왼쪽 부위에 10cm 정도 베이는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수술을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당시 가게에 있던 남성 손님 2명이 제압한 조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조씨는 평소 호신용으로 자신의 혁대에 접이식 칼을 들고 다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씨를 붙잡은 남자손님 2명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조탁만 기자  whxkraks1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 북부경찰서#혁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