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소방관 식단 공개에 "초등학생도 배 고프겠다"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8.08.10 15:42
  • 댓글 0
공개된 소방관 식판.<사진=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페이스북>

(서울=포커스데일리) 소방관 식단이 공개되면서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문제의 식단은 지난 9일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이 페이스북에 "이게 실화냐? 가끔 영화나 TV에서 등장하는 교도소나 구치소 밥이 아니다."라며 "24시간 365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모 소방서의 저녁 식사"라는 식판 사진을 공개하면서 불거졌다.

복지사업단은 이어 "하루 8건에서 최대 16건을 출동하는..18개 시·도 소방본부 중 가장 재정 여건이 좋다는 서울 모 소방서 사진"이라며 "재난현장 출동대기 소방관의 한 끼 식사는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충분한 영양섭취를 위해 식단은 전문가(영양사)가 짜야만 한다. 하지만 현실은 식당 전담직원과 조리사 부재, 물가상승 등의 이유로 제대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업단 측은 "예산의 부족과 관심 밖의 지방직 소방관이라는 맹점도 있어 개선이 힘들어 보인다"라며 "일선 소방서와 119안전센터의 식당운영 방법 개선에 관심과 노력이 필요한 실정이다. 소방관의 안전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직결되는 만큼 잘 먹는 것도 중요하다. 잘 나오는 곳도 있지만, 예산과 식단관리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소방관 식단이 공개되면서 누리꾼들은 "저걸 먹고 어떻게 불을 끄겠냐", "가장 잘 먹어야 될 분들인데 교도소나 군대 밥보다도 못한 것 같다", "이 음식  초등학생 도 배고프다고 말 하겠다 이리 부실해서야?" 등의 반응을 보이며 쓴소리를 이어갔다.

한 누리꾼은 "너무나도 한심하다. 국회의원들은 몇만원짜리 밥 사먹지"라며 소방관들의 복지 예산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