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전국창작음악제' 18일~20일 개최문예회관서 음악과 미디어 아트 새로운 만남 선보여
  • 최경호 기자
  • 승인 2018.09.14 09:20
  • 댓글 0
포스터

(울산=포커스데일리) '2018 울산전국창작음악제'가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된다.

"울산을 노래하다"라는 슬로건으로 개최되는 전국규모의 창작음악제는 울산시가 주최하고 (사)한국음악협회 울산시지회가 주관한다.

울산의 자연과 문화, 역사를 소재로 창작한 기악곡과(관현악, 실내악) 성악곡(합창, 가곡), 음악을 기반으로 한 미디어 아트 퍼포먼스로 구성돼 있다.

이번 행사는 음악과 무용, 인터렉티브 아트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을 융합한 '미디어 아트'로 기존 음악제와 차별화해 21세기의 예술 코드인 현재성과 즉흥성, 감각적 경험을 관객들에게 제공한다.

다소 생소할 수 있는 ‘미디어 아트’ 예술분야에 대한 토크콘서트와 세미나도 마련해 관객들의 이해를 돕는다.

특히 특별공연으로 8편의 미디어 파사드를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건물 정면을 배경으로 18일과 19일 양일간 상영해 울산 시민에게 새롭고 환상적인 경험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창작음악제에는 대한민국 차세대 지휘자로 평가받는 KBS교향악단의 윤현진 부지휘자와 울산시립교향악단, 민인기 지휘자가 이끄는 국내 최정상의 울산시립합창단이 참여한다.

또 소프라노 김방술 울산대학교 교수와 2016 제네바 국제음악콩쿠르 3위를 수상한 테너 김승직, 국내외 다수의 음악제에 초청된 모던앙상블이 연주에 참여해 최고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국내외 유명 작곡가들과 미디어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새로운 예술을 접할 수 있는 창작음악제가 될 것"이라며, "지역의 역사·문화·환경을 소재로 한 창작 클래식 음악 및 미디어 아트 작품 등 풍성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시민들과 함께 관람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창작음악제는 대한민국 작곡가와 미디어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지난 7월 2일부터 21일까지 20일 동안 공모 후 전문가 심사를 통해 당선작 14곡을 선정했다.

추가로 9개의 위촉작을 더해 총 23곡을 3일 동안 선보이게 되며, 당선작 중 대상을 선정해 마지막 날 시상할 예정이다.

전 공연 무료관람이며 자세한 공연내용은 울산음악협회 홈페이지(usma.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울산전국음악창작제 운영위원회(052-256-8879)에서 사전 좌석 예약도 가능하다. 

최경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