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이해찬 대표 "9.13 부동산 대책으로도 안 되면 더 강한 정책 취할 것""아파트로 불로소득 왕창 벌겠다는 생각 그만했으면 좋겠다"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09.14 12:02
  • 댓글 1
이해찬 대표가 14일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 대표가 "더 이상 우리 사회에서 아파트나 주택을 가지고 불로소득을 왕창 벌겠다는 생각을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14일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13일 정부가 발표한 9.13 종합부동산 대책에 대해 이 같은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는 가운데 정부가 범부처별로 논의를 많이 해서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는데, 목표는 분명하다."면서 "투기수요를 차단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고 주택공급을 확대하겠다는 취지를 가지고 대책을 발표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공급 대책은 다음 주 추석 전에 발표하기로 했기 때문에 어제(13일)는 우선 투기수요를 차단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는 측면에서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 문제를 보면서 더 이상 우리 사회에서 아파트나 주택을 가지고 불로소득을 왕창 벌겠다는 생각을 그만했으면 좋겠다."면서 "정부대책이 나왔는데 이 대책 갖고 안 되면 더 강화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렇게까지 해서 국민과 정부가 서로 경쟁하는 상황은 이제 끝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실제로 우리나라의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가 주택을 가지고 불로소득을 버는 잘못된 관행이 많은 사람들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제는 정부 정책에 대해서 이해를 많이 해주시고, 언론도 제대로 분석하지 않고 이 정책 갖고 안 될 것이라고 하는 보도를 많이 봤는데 자제해 주시길 다시 한 번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도 당부했다.

주택 공급에 대해서도 견해를 밝혔다. 이 대표는 "앞으로 공급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신혼부부, 젊은층, 서민층을 위한 공공주택 위주로 많이 공급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실제 우리처럼 아파트나 주택을 갖고 갈등을 빚는 나라가 없다. 이것으로 종식되기를 기대한다."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에 이 문제를 가지고 다시 시장의 교란이 생긴다면 그때는 정말로 더 강한 대책을 취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해찬#9.13 부동산 대책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푸른물 2018-09-14 12:54:35

    단기 대책으로 재개발, 재건축 지역과 집 값 폭등 지역 인근에 정부가 대규모 영구 임대 아파트 공급하라,
    장기 대책으로 공공 기관 추가 이전과 국 공립 대학 농어촌으로 이전하고 서울 소재 사립 대학들 국고 지원 일체 중단 하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