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성동구, 숨은 땅 28억 발굴, 국·지자체 재정확충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8.09.14 17:02
  • 댓글 0
성동구 토지관리과 직원들이 살곶이다리를 측량하고 있다.<사진제공=성동구>

(서울=포커스데일리) 이수진 기자 = 성동구가 지적·공간정보 빅데이터를 활용해 숨은 국·공유재산 약 28억 원을 찾아 국가·지방자치단체 재정을 확충했다고 밝혔다.

숨은 땅 찾기는 1910년 토지조사사업 시 지적공부 미등록지, 재개발 등에 의한 정비기반시설이나 기부채납 미이행지, 일제강점기 일본인 소유이나 국유화 조치 미행지를 전수 조사해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로 이전·환수하는 업무를 말한다.

구는 지역 내 총 2만 8000 필지에 대해 최초 지적원도, 토지대장, 지적도, 이동결의서, 등기부 등 수십 년 묵은 옛 지적자료를 일일이 선별·대조하고, 미등록 필지에 대해 현장조사 및 지적경계 등록을 위한 신규 등록 측량을 실시했다.

그 결과 숨은 땅 총18필지, 3268㎡, 공시지가 기준 약 28억 원에 상당하는 귀중한 공공용지를 찾아 국가 7필지 1792㎡, 서울시 2필지 405㎡, 성동구 9필지1071㎡로 등록했다.

등록 필지 중에는 지역 내 국가 문화재인 보물 제1738호인 서울 살곶이다리가 그간 지적도에 경계가 누락돼 있었으나 지적측량을 통해 새로이 지적경계를 등록해 국가 문화재의 정확한 위치관리에 기여하는 부가적 효과도 있었다.

구는 국·공유재산 증대에 의한 재정확충 및 지적공부의 무결성을 확보하고 귀속재산 환수로 일제잔재 청산과 역사를 바로 세우며 지적부서, 사업부서, 재산관리기관 협력에 의해 원활한 관리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정원오 구청장은 "약 백 년 전의 지적자료를 일일이 찾아야 하는 힘든 작업이었지만, 수차례에 걸친 현장조사와 최신 지적·공간정보 빅데이터를 활용해 사업을 완료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숨은 국·공유재산에 대한 지속적인 발굴을 통해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재정 확충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수진 기자  bright74@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