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구·경북
'비보호 좌회전 사망률' 경북 466.7% 증가…전국 최고
  • 김재욱 기자
  • 승인 2018.10.11 16:03
  • 댓글 0

비보호 겸용 좌회전 신호. <사진=포커스데일리DB>

(안동=포커스데일리) 김재욱 기자 = 비보호 겸용 좌회전 신호 설치 후 발생한 경북의 구간 사고 사망률이 전국 최고치를 기록한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차량이 몰려 정체가 빚어지는 현상을 해결하고자 2015년 경찰청이 전국에 설치한 비보호 겸용 좌회전 신호는 모두 4420개다.

그러나 신호가 설치된 구간의 사고 건수는 설치 전보다 34.6% 증가했고 사망자는 64명에서 90명, 부상자는 7136명에서 8670명으로 늘어났다.

경북의 사망률은 신호 설치 전보다 466.7% 증가해 전국의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이어 서울, 전남, 충남, 경기 순이다.

지역별 사고증가율은 충남이 가장 높았고 경북, 전남이 뒤를 이었다.

소병훈 의원은 "비보호 겸용 좌회전 신호가 도움이 되는 구간과 사고 유발이 우려되는 곳을 구분해 이에 따른 설치 기준 및 철거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재욱 기자  jukim616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비보호좌회전#경찰청#소병훈

김재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