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제주 국제관함식 참석…일본은 불참"제주해군기지 도민 아픔 위로…강정마을 치유에 최선"
"평화로 가는 길 결코 순탄하지 않겠지만 끝끝내 갈 것"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10.11 17:11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석해 '좌승함'인 상륙함 '일출봉함' 함상에서 연설하고 있다. /KTV 영상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김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앞바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석했다.

이날 사열식에는 미국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호 등 12개국 함정 17척과 우리 해군 함정 24척, 항공기 24대가 참여하며, 주요 인사들은 일출봉함에 승선해 참가 함정을 사열했다.

당초 일본 해상자위대 구축함 1척도 해상사열에 참여할 계획이었지만 욱일기 게양 논란 끝에 참여하지 않았다.  중국도 자국 내 사정을 이유로 당초 파견하기로 했던 구축함의 불참을 통보해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좌승함'인 상륙함 '일출봉함' 함상에서 연설에서 "제주도에 해군기지가 건설되면서 제주도민들이 겪게 된 아픔을 깊이 위로하며,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제주는 평화의 섬으로, 이념 갈등으로 오랜 시간 큰 고통을 겪었지만 강인한 정신으로 원한을 화해로 승화시킨 곳이며, 섬 전체가 유네스코 자연유산으로 지정될 정도로 아름다운 섬"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곳 해군기지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며 “제주도의 평화정신이 군과 하나가 될 때 제주 국제관함식은 세계 해군의 화합과 우정을 나누는 축제를 넘어 인류평화와 번영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국제관함식을 계기로 국민과 함께하는 해군이 되어주길 당부 드린다"며 "지역 주민과 해군이 상생하는 계기가 되어 새로운 관함식의 이정표로 남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반도는 정전상태이며, 남과 북은 이제 군사적 대결을 끝내기로 선언했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며 "평화로 가는 길은 결코 순탄하지 않겠지만 대한민국은 그 길을 끝끝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바다는 우리의 생명이고, 우리는 바다에서 경쟁하고 바다에서 공존하며, 바다는 인류 모두의 공동 자산"이라며 "우리가 오늘 국제관함식에 함께하는 이유는 바다가 미래를 향한 우리의 희망이며 우리가 함께 지키고 보존해야할 터전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김민성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