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김경진 "SW산업 및 R&D 예산, 지역 불균형 심각"정부, R&D 예산 77.4%인 2조 5,789억원을 수도권과 대전에 편성
  • 이완기 기자
  • 승인 2018.10.24 18:02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이완기 기자 = 소프트웨어 산업(이하 SW산업)의 지역 간 불균형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경진 의원(광주 북구갑)에 따르면, SW 산업은 기존 전통산업이나 ICT 분야와 융합하여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거나 융합 신산업 창출을 주도할 수 있기에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핵심 원동력으로 각광받고 있다.

미래 먹거리산업으로 각광받고 있지만, SW산업의 기업 수·매출액·일자리 등이 대부분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지역 간 불균형이 심화되는 양상이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98년부터 서울에 집중되어 있던 SW산업(당시 95% 집중)을 분산하고자 지역SW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스타트업·중소기업 육성 및 SW융합 R&D, 제품상용화, 품질강화, SW융합 생태계 조성 등을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올 2월 지역SW산업발전협의회에서 발간한 '2017년 전국 IT/SW기업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IT/SW 기업의 78%(1만8천여 개), 매출액의 89%(64조 원), 종사자 수의 84%(2만9천여 명)가 수도권에 편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지역별 ICT분야 R&D 집행현황'을 보면 수도권과 지방간의 격차는 더욱 뚜렷해진다.

정부의 ICT 분야 R&D투자의 약 77.4%(2조5,789억원)가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 및 대전에 집중되면서, 상대적으로 지역 간 불균형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

특히 제주와 세종, 강원, 울산 순으로 정부의 R&D 집행예산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지역 SW산업 지원예산은 매년 감소하고 있다.

지역 중소SW기업의 매출증대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역SW융합제품상용화' 예산이 15% 감소하면서, 내년도 SW기업의 일자리는 더욱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또한 'SW융합클러스터'의 내년도 예산은 44%인 62.5억 원이 삭감되었고, '지역SW기업성장지원' 역시 31%인 13억 원이 삭감되었다. 

김경진 의원은 "수도권에 비해 현재 지방은 각종 경제지표 악화의 직격탄을 맞으며 고사할 위기에 빠져 있다"고 지적하고 "정부는 말로만 국가균형발전, 지역경제 활성화를 외칠 것이 아니라, 열악한 환경에서도 꿋꿋하게 제 몫을 하고 있는 지방의 ICT/SW 기업에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완기 기자  fdn91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경진 의원#소프트웨어 산업#과학기술정보통신부#지역 불균형

이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