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경기도시공사노조 "비리와 방만 경영에 대해 감독·조사권 발동하라"
  • 이완기 기자
  • 승인 2018.11.05 20:59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이완기 기자 = 경기도시공사 노동조합은 5일 경기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공사 내부의 구조적 비리와 방만 경영에 대해 감독·조사권을 발동하라"고 도에 요구했다.

노조는 "간부 비율이 행정안전부 기준인 20%를 넘어 지난해 감사원 지적을 받았지만 이행하지 않아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에 사용자 측 4명을 지난 6월 고발했는데 이들이 회삿돈 1천650만원으로 대형 로펌을 선임해 혈세를 낭비했다"고 주장했다.

또 "2016년 12월 당시 사장이 자신에 대한 비판의 글이 게시판에 올라오자 역시 회삿돈으로 변호사 비용을 충당한 사실이 최근 확인됐다"며 "사측에 비용 환수를 요구했으나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사장, 감사 외에 본부장들에게도 이례적으로 전용차와 전속기사가 제공되는데 사측이 하루 평균 운행시간이 1∼2시간에 불과한 전속기사를 정규직화하려고 해 정작 시급한 청소·경비·시설관리·조리원은 정규직화가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가 '억강부약(抑强扶弱)'의 도정 철학을 내세우고 있지만, 도시공사는 반대로 '억약부강'이 되고 있다"며 "사측이 스스로 시정할 의지가 없다고 판단된 만큼 도에서 당장 감사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완기 기자  fdn91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시공사 노동조합#이재명 지사#구조적 비리#방만경영#행정안전부

이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