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박용진 "삼성바이오로직스 기업 가치 5조 이상 뻥튀기"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8.11.07 16:15
  • 댓글 0
박용진 의원이 6일 예결위 질의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정황이 담긴 삼성 내부문서를 공개했다. 박 의원은 이 문서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정에서 제일모직의 적정가치를 확보하기 위해 고의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가치를 부풀린 정황이 담겨있다고 주장했다./국회티비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사립유치원 비리 폭로를 통해 국민적 지지를 받고 있는 박용진 의원이 이번엔 삼성이 고의적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기업 가치를 5조원 이상 뻥튀기 한 사실을 알고도 고의로 분식 회계를 작성했다고 폭로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회의에 이어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삼성이 직접 작성한 보고서를 입수해 확인한 결과,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 회계법인들이 제시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가치 8조원대가 뻥튀기였음을 삼성이 이미 알고 있었다는 정황이 나왔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박용진 의원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에서 고의적으로 바이오젠 콜옵션을 배제하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치를 3조원에서 8조원 대로, 5조원 이상 뻥튀기 됐다는 사실을 알고서도 보고서로 작성했다.

실제로 참여연대도 바오젠의 콜옵션을 부채로 반영하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적정 가치를 3조1320억원으로 보고 있다. 

이날 박 의원은 최종구 금융위원장에게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내부문건 검토 결과, 자체평가한 적정 시장가치 3조원대임을 알고 있었으며, 바이오젠의 콜옵션 행사를 연기한 것 역시 삼성이 알고 있었던 정황이 나왔다"며 "그런데도 삼성은 안진회계법인이 엉터리로 평가한 8조원대 시장 가치 결과를 그대로 국민연금에 제출해 투자를 유도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또 이를 감독해야 할 금융당국도 이런 행위에 동원 된 (안진회계법인의) 증권사 보고서 평균값 가치 평가라는 전대 미문의 평가 방식을 알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최 위원장은 "(박용진)의원이 제기하신 의혹도 상당히 깊게 논의되고 있다고 본다"며 "일부러 시간을 끄는 게 아닌 사안 복잡하기 때문에 시간이 걸린다. 가급적 빠른 시일 내 공정한 결정 내려지길 바란다"고 답했다.

이어 최위원장은 "아직 구체적인 내용은 파악하고 있지 못하며 심의를 맡고 있는 증권선물위원회가 판단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 의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제일모직의 가치를 뻥튀기 한 이유로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했다. 

박 의원은 "결국 삼성은 이재용 부회장으로서의 경영권 승계 작업을 위한 차원에서 삼성전자의 지배력 강화를 위해 지분이 가장 많은 제일모직과 삼성물산과의 합병 추진에서 제일모직을 뻥튀기한 것 아니냐"고 질의했다. 

이에 최 위원장은 "아직 보고받지 못했다. 금융위원장이지만 (증선위의) 심의가 공정하기 위하도록 어떠한 의견 제시하지 않아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답했다.

이어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용진 의원은 "특정 대주주의 이익을 위해 엉터리 가치평가보고서를 통원해 투자자를 기만하고 소액주주의 이익을 침해하는 전근대적 행위가 우리 자본시장과 우리 경제에 더 큰 해악을 남기고 있으며 이를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적 회계 처리 위반 혐의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심의하고 있다. 결론은 오는 14일 다음 회의에서 나올 것으로 보인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