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대전·세종·충남
대전과 강경을 잇는 기차여행 '문화철도, 지역을 잇다'
  • 이용일 기자
  • 승인 2018.11.08 10:43
  • 댓글 0

(대전=포커스데일리) 이용일 기자 = 대전시는 오는 12월 1일 2018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사업 '사絲, 이異 잇다'의 마지막 프로그램으로, 철도로 인해 희비가 엇갈렸던 두 지역 대전과 강경을 잇는 기차여행 '문화철도, 지역을 잇다'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호남선의 부설은, 경부선으로 인해 만들어진 도시 대전의 성장을 촉진했지만, 한편으로는 전통시대 3대 시장(市場)으로까지 불렸던 강경의 영향력이 군산으로 넘어가는 결과를 초래하기도 했다.

이번 여행을 위해 특별히 마련되어 서대전역-강경역 구간을 운행하게 될 열차 안에서는 탑승객과 함께 만들어가는 색다른 연극 '강경, 가는, 기차'와 표준과학연구원 현악연주 동호회 Kriss 앙상블의 공연이 진행된다.

총괄 기획자 서은덕씨는 "기차여행은 사(絲). 이(異) 잇다 프로젝트 초기부터 가장 많은 관심을 받아왔던 프로그램"이라며 "열차를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수단으로만 여기는데, 훨씬 더 많은 활용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교통수단이었던 철도를 문화의 마중물로 만들어내기 위해 노력해왔던 '사絲. 이異 잇다' 프로젝트는 그동안 음악제, 영화제, 연극제, 문화철도기획전 및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에 걸쳐 실험적인 시도를 실시해 좋은 평가를 받아왔다.

자세한 사항은 문화예술기획팀(070-4036-4217)으로 문의하거나 www.facebook.com/42itda에서 확인하면 된다.

이용일 기자  hubcity@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차여행#사이잇다#호남선

이용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