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LG전자, CES 2019서 초대형 올레드폭포 조형물 선보여
  • 최봉혁 기자
  • 승인 2019.01.07 23:06
  • 댓글 0
<사진제공=LG전자>

(서울=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LG전자가 8~1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 참가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전략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CES 2019는 글로벌 150여국가에서 4500여기업이 참가하고 약 18만명의 관람객이 찾는 세계 최대 규모의 IT·가전 전시회다. LG전자는 1973년(당시 금성사) 한국 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CES에 참가했다.

LG전자는 올해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을 슬로건으로 2044제곱미터(㎡) 규모 전시관을 마련했다. 전시관 입구에는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260장을 이어 붙여 초대형 '올레드 폭포' 조형물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끈다. 

완벽한 블랙, 곡면 디자인 등 올레드만의 장점을 활용해 대자연의 웅장함을 담았다는 게 회사 축 설명이다.

또한 전시관 내부에는 △인공지능 'LG 씽큐(LG ThinQ)'와 로봇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 △초(超)프리미엄 생활가전 △차별화된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한 혁신 제품 등을 소개했다.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이혜웅 부사장은 "고객들이 일상에서 실질적인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기술 혁신과 디자인에 진화하는 인공지능을 더해 글로벌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최고 혁신상'을 포함, 총 19개의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TV를 포함해 생활가전, 스마트폰 등 全 제품군이 골고루 수상했다.

'LG 올레드 TV'는 올해 CES 혁신상을 3개나 받으며 2013년부터 7년 연속 수상의 영예을 안았다. LG 올레드 TV는 자발광을 기반으로 완벽한 블랙을 구현해 뛰어난 화질을 인정받고 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40 ThinQ'와 'LG 사운드 바'는 CES 최고 혁신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LG전자가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혁신 제품인 캡슐맥주제조기 ‘LG 홈브루’도 혁신상을 받았다.

그 외 △8K 올레드 TV, 8K 슈퍼 울트라 HD TV, 웹OS 플랫폼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대용량 건조기 △고성능 노트북 신제품 ‘LG 그램 17’, ‘LG 그램 투인원’ △초고화질 프로젝터 ‘LG 시네빔’ △시계바늘을 탑재한 스마트워치 ‘LG 워치 W7’ △스마트폰의 핵심기능에 편리한 AI를 담은 ‘LG G7 ThinQ’ 등도 혁신상을 받았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