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노영민·강기정·윤도환 청와대 2기 비서진 출범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1.08 17:21
  • 댓글 0
심임 노영민 비서실장 /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후임에 노영민(62) 주중국대사를 임명했다.

또 청와대 정무수석에 강기정(55) 전 국회의원을, 국민소통수석에 윤도한(58) 전 MBC 논설위원을 각각 임명했다.

초대 비서실장 역할을 마무리하고 청와대를 떠나는 임종석 실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이런 내용의 인사를 공식 발표했다.
 
이날 인선으로 문 대통령이 취임한 지 20개월 만에 청와대 비서실 수장과 핵심 참모들을 교체하면서 2기 청와대가 본격적인 출발 신호를 보냈다.

노영민 비서실장 <사진=KTV 영상 캡쳐>

충북 청주 출신의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은 청주고와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1999년 정계에 입문한 뒤 17∼19대 국회에서 3선 국회의원을 지냈고, 2012년 대선 때 문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맡으며 문 대통령과 '정치적 동지' 관계를 형성했다. 

2017년 대선에선 조직본부장으로 문 대통령 당선에 공을 세웠다. 국회 신성장산업포럼 대표와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장 등도 지냈다.

강기정 정무수석 <사진=KTV 영상 캡쳐>

강기정 신임 정무수석은 전남 고흥 출신으로, 광주 대동고와 전남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행정대학원에서 행정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강 수석은 17∼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중진급 인사이며, 지난 대선 때 문 대통령 캠프의 총괄수석부본부장을 맡았다.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을 때 당 정책위의장을 지냈고, 민주통합당 최고위원과 국회 공무원연금개혁 국민대타협기구 공동위원장 등도 역임했다.

윤도환 국민소통수석 <사진=KTV 영상 캡쳐>

신임 국민소통수석에 임명된 윤도환 전 MBC 논설위원은 서울 출신으로, 서라벌고와 고려대 사회학과를 졸업했다.

MBC 통일외교부 차장과 LA 특파원 등을 거치며 33년간 한 길을 걸어온 방송기자 출신이다. MBC 노조 창립멤버이며, 재작년 MBC 사장 공모에 나서기도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노영민 실장을 비롯한 신임 비서진들에게 9일 임명장을 수여한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