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박종철 의원 현지가이드 폭행에 '거짓 해명'도 논란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1.08 21:30
  • 댓글 5
박종철 의원이 논란이 일자 사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티비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의원이 외국 연수 중에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사건 파문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박종철 의원은 사건이 알려지자 "연수 일정을 조정하는 과정에서 말다툼하다 손사래에 가이드 얼굴이 맞았다"고 했으나 거짓인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예천군의회 등에 따르면 군의원 9명과 의회사무국 직원 5명은 지난해 12월 20일부터 7박 10일 동안 미국 동부와 캐나다로 연수를 다녀왔다. 전체 연수비용은 6100만원이다. 

가이드 A씨가 밝힌 폭행 사건에 따르면 연수 나흘째인 23일 오후 6시쯤(현지시각) 캐나다 토론토에서 저녁 식사를 하고 다른 곳으로 가기 전 버스 안에서 박종철 의원에게 주먹으로 얼굴을 맞았다.

A씨는 이날 CBS 라디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버스 안에서 바로 뒷자리에 있던 의장과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뒤에서 술에 취해 누워있던 박 의원이 일어나 제게 다가와 갑자기 주먹을 날려 안경이 다 부서졌고 얼굴에 피가 났다"고 말했다. 

또 "의장 하고 제가 얘기를 나누는 중 갑자기 폭력을 행사해 피할 방법이 없었고 나머지 의원은 사실 현장을 보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미국인 버스 기사가 경찰에 신고해 앰뷸런스가 먼저 왔고 응급차 안에서 처치를 받는 중에 경찰관이 출동해 리포트를 작성했다고 했다.

A씨는 "그때 의장 하고 몇몇 분이 저한테 통 사정을 했고 제가 실수해서 넘어져 다친 거로 해달라며 모든 책임은 자기들이 지겠다고 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박종철 의원은 아무런 노력을 한 게 없고 의장 등 두 분이 나서서 중재했고 합의금을 제시했다는 것.

게다가 "일부 의원은 12월 21일부터 여자가 있는 술집에 데려다 달라. '보도'를 불러달라고 해서 보도가 뭐냐고 했더니 그것도 모르냐고 했다"고 폭로했다.

호텔내 소란 행위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몇몇 의원은 호텔에서 문 열어놓고 술 마시고 복도로 다니며 소리를 질러 일본 투숙객이 호텔 측에 항의하기도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박종철 의원은  지난 4일 사과문을 발표하고 군의회 부의장에서 사퇴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가이드 A씨에게 폭행 관련 서명 질의서를 보냈다. 또 A씨에게 받은 병원 치료 차트를 분석해 폭행 정도를 확인할 계획이다. 

대부분의 의원이 소속된 자유한국당은 철저한 진상조사를 약속했으나 폭행 당사자인 박 의원은 이미 탈당한 상태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서세원 닮은꼴 2019-01-09 00:58:58

    그러고 보니 서정희씨 폭행한 서세원씨 닮았네요. 입과 말투 얼굴까지..   삭제

    • 최달식 2019-01-08 23:00:45

      음ㅡ~~~
      눈섭이며 광대뻬
      전체적인 형이ㅡ
      범죄형 맞네ㅡㅡ종말이 딱ㅋㅋ   삭제

      • 이야 2019-01-08 22:54:44

        응 그래~자한당 그래~ 뭐 기대도 안하고~ 응~ 다들 손잡고 한강이나가~
        싹 다 없어지는게 세금이라도 좀 덜들어가지~숨쉬는 공기도 아깝고~   삭제

        • 알고보니 2019-01-08 21:48:13

          자유당이래요~~   삭제

          • 2019-01-08 21:37:17

            자격없는 넘이네요^^
            폭행죄로 형사처벌해야 하고,
            저런 인성으로 다시는 정가에 얼씬 못하도록 해야. . .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