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순창군 남산마을, 문화적 가치 높은 마을로 '재탄생'주택정비·안전확보·생활인프라개선 등 총사업비 17여억원 투입
  • 박현수 기자
  • 승인 2019.01.11 14:02
  • 댓글 0

순창군 남산마을 전경.

(순창=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11일 순창군은 '2018년 기초생활인프라지원강화사업'으로 남산마을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남산마을은 한때 순창읍에서도 규모가 큰 마을로 명성이 높았으나, 갈수록 줄어가는 인구와 소재지와 동떨어진 위치에 자리잡고 있어 조금씩 쇠퇴해져 가는 추세에 놓여있었다.

하지만 남산마을은 △국가지정 설씨부인 권선문 △전라북도 지정 신경준의 고지도 △신경준선생 유지 △신말주선생의 십로계첩 △귀래정 등 주요 문화재가 자리잡고 있어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이에 군은 지난해 2월 '2018년 기초생활인프라지원강화사업'으로 문화적 가치에 깨끗한 주거환경을 덧입힐 수 있는 남산마을을 선정해 농림축산식품부에 사업계획서를 올렸다.

남산마을이 여암 신경준 선생 등을 배출해 역사적 가치와 함께 문화역사 마을로 지명도는 높지만 기본적인 생활여건이 취약한데 따른 결정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8월 남산마을을 사업지구로 선정하고, 군은 사업비도 최종 확보했으며, 지난해 9월 마을구심체와 주민을 대상으로 두 차례에 걸친 사업설명회와 함께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추진위원회 구성도 마쳤다.

국비 10억과 군비 4억 3천만원, 자부담 등을 포함해 17억여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올해부터 내년까지 2개년에 걸쳐 추진되며, 관련 행정절차 이행 등 사업추진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주요 사업내용은 △슬레이트 철거 및 지붕개량 △빈집철거 △단열 집수리, 재래식화장실 정비 등 주택정비와 △위험지구 노후축대 석축쌓기 △옹벽설치 △가가호호 무선방송설치 등 안전에 주안점을 뒀다. 또 △마을회관 개보수 △진입로정비 △골목길 쌈지주차장조성 △노후불량시설 철거 등 생활인프라 개선도 추진한다.

군은 1월중에 석면조사 용역과 주민의견 수렴, 현장조사를 통한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발주하고 오는 3월에 세부설계 용역발주, 5월에는 사업입찰 공고, 6월부터는 본격 착수에 들어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사람이 살고 싶어하는 마을, 비워지는 농촌에서 채워지는 농촌마을로 가꾸는게 이 사업의 추진배경과 취지이다"며 "계획대로 차질없이 추진해 문화와 역사, 관광이 어우러진 가치 있는 남산마을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순창#남산마을#기초생활인프라지원강화사업#설씨부인#권선문#신경준고지도#신말주#십로계첩#귀래정#슬레이트#석면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