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광명시, 뉴타운 재건축 현장 시민 소통으로 안전관리철산동 재건축서 쌓은 노하우 매뉴얼 마련…주민감시단 등 투명성 확보
  • 신홍관 기자
  • 승인 2019.01.13 07:53
  • 댓글 0
광명시 뉴타운 재건축 현장에서 시민과 소통 신뢰 통한 안전관리를 위해 주민감시단이 활동하고 있다. <사진=광명시>

(광명=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경기 광명시가 뉴타운·재건축 공사 진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석면 등 안전 관련 민원을 시민의 소통과 신뢰를 통해 해결에 나섰다.

13일 광명시에 따르면 지난해 철산주공 4단지 재건축 공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주민과 충분하게 소통하고 의견을 적극 반영해 석면 등 위협으로부터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켰다.

재건축 공사를 시작하기 전 석면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주민이 직접 현장을 감시·감독하는 '환경지킴이'를 구성 석면 농도 측정 결과를 현장에 설치된 전광판과 시 홈페이지를 통해 매일 공개했다. 또한 주민 대상 사전설명회에서 석면 제거 과정에 대한 현장 시연회를 갖고 안전하게 석면 제거를 마쳤다.

시는 이 노하우를 시 곳곳에서 진행하는 뉴타운·재건축 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광명시 정비사업 공사현장 안전관리 매뉴얼을 작성했다.

광명시 정비사업 공사현장 안전관리 매뉴얼에는 석면 제거 절차, 비산먼지 관리방법, 방음펜스 설치 기준 등 소음·진동 저감대책과 공사차량 출입구 확보 및 세륜 살수시설 설치, 통학로 안전시설 등이 담겨 있다.

매뉴얼은 최근 철산주공 7단지 재건축 현장에서도 적용해 석면 농도 측정 결과를 공개하는 것은 물론 사전 설명회와 현장시연회를 각각 두 번씩 열어 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했다.

또한 공사 현장 인근 학교의 학부모와 주민 약 40명으로 주민감시단을 구성했다. 주민감시단은 일정 기간 동안 석면안전관리 교육을 받은 후 석면 제거 시작 단계인 보양작업부터 석면 농도 측정, 잔재물 검사, 마지막 석면 폐기물 반출까지 전 과정을 현장에서 직접 감독해 안전 확보는 물론이고 공사로 인한 불편도 최소화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광명시는 향후 모든 공사현장에서 매뉴얼을 구체적으로 이행하도록 하고, 뉴타운·재건축 안전 보안관도 각 현장에 배치해 안전 확보 및 일자리 창출을 도모할 계획이다.

박승원 시장은 "11개 뉴타운 사업과 4개 재건축 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생하는 주민 갈등을 해소하고 안전을 확보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매뉴얼에 따라 주민과 소통하고, 과정상 투명성을 확보해 신뢰를 바탕으로 건강하고 안전한 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시#뉴타운#재건축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