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킬체인' 핵심 전력 스텔스전투기 F-35A 2대, 3월 한국 도착
  • 최봉혁 기자
  • 승인 2019.01.13 11:54
  • 댓글 0
스텔스기 F-35 A <사진제공=미공군>

(서울=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공군이 지난해 말 인수한 스텔스 전투기 F-35A 6대 가운데 2대가 오는 3월 한국에 도착한다.

13일 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정부가 주문한 F-35A 40대 중 1호기가 지난해 3월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 소재 록히드마틴 공장에서 출고된 후 5대가 추가 출고됐다.

F-35A 6대는 한미 정부의 수락검사 절차를 거쳐 지난해 말까지 순차적으로 미국 애리조나의 루크 공군기지에서 우리 공군에 인도됐다.

3월 이후로도 거의 매달 F-35A 2대가 한국에 도착해 올해 10여대가 전력화될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처음 도입되는 F-35A 2대는 전력화 과정을 거쳐 4~5월께 실전배치된다"며 "2021년까지 우리 정부가 주문한 F-35A 40대가 모두 예정대로 전력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F-35A는 다목적 스텔스 전투기로 유사시 레이더망을 피해 적의 핵심시설을 선제타격할 수 있는 전력이다. 이 때문에 '킬 체인'의 핵심 전력으로 꼽힌다.

최대무장을 갖추고도 최대속도 1958㎞/h(마하 1.6)로 날 수 있으며, 최대항속거리는 2221㎞에 달한다. 25㎜ GAU-12/U 기관포 1문과 중거리 공대공 미사일 AIM-120 암람 등을 장착한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14년 3월 24일에 열린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7조4000억원을 입해 F-35A 40대를 구매하기로 결정했다.

2017년 말부터는 우리 공군 전투기 조종사들이 미국으로 파견돼 비행훈련을 받았고, 지난해 7월에는 미국 루크 공군기지에서 한국 조종사가 첫 단독비행 훈련을 시행했다.

공군의 첫 F-35A 2대는 미국 본토에서 출발해 하와이와 괌을 거쳐 3월 말 한국에 도착한다. 미국 전투기 조종사가 미 공군의 공중급유를 받으며 가져올 예정이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