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단독] 공영홈쇼핑 인사 비리 의혹에 이어 '부당징계' 논란도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1.15 11:34
  • 댓글 0
공영홈쇼핑의 채용 인사비리 의혹에 이어 직원 부당징계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공기업 공영홈쇼핑이 부정 청탁 채용 인사 비리 의혹에 이어 직원 징계도 논란으로 불거지고 있다. 

앞서 상임감사에 민주당 정책위 의장의 보좌관이 임명 된 것에 대한 비판이 거센 가운데 임명 된지 2 개월도 되지 않아 34명의 직원들의 징계를 단행하고 7명을 면직처분해 논란이다.

특히 이번 징계는 전문성이 없다는 낙하산 인사의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상임감사의 직권을 남용해 일부 직원들에 대해 감정적 징계를 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본지 2019년 1월 9일 보도>

전 직 고위임원 A씨는 <포커스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징계처리는 형평성이 없고 감사의 부당한 징계권 남용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 전직 임원 A씨는 "해당 직원들의 주식거래가 이루어질 당시 회사 내부적으로 감봉으로 징계를 결정했다."면서 "그러나 신임 감사가 발령 받은 후에 면직이라는 중징계가 내려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공영홈쇼핑 내부 브라인드 게시판에는 공공연히 차명으로 주식을 매입했다고 밝혀왔던 직원들은 팀장으로 영전도 하고 한사람도 징계를 받지 않은데 대해 전혀 형평성이 고려되지 않은 편파성 부당징계라 입을 모은다.

공영홈쇼핑의 채용 인사비리 의혹에 이어 직원 부당징계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

일부 직원들은 "미투 사건이 사회 쟁점화 될 때에도 성추행 문제가 불거졌던 직원도 징계수준이 면직이나 직위해제는 커녕 다른 부서 팀장으로 보직변경을 했었던 사례에 비춰 보면 이번 중징계는 다분히 보여주기 식 '감정적 징계'이고 '무리한 징계'다"라는 비판이 형성되고 있다.

결과적으로 징계를 받은 직원들은 회사에 윤리경영의 지침을 위반 하고 자진 신고자는 최대한 관용을 하겠다는 대표이사의 말에 자진 신고까지 했으나 34명을 무더기 징계 한 것은 형평성에 어긋나고 부당한 징계라며 재심을 청구하고 노동위에 제소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내부직원들 역시 '무리한 징계'라는 비판과 동정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이와 관련 내부에서 이어지고 있는 인사 비리 등 각종 제보 등에 대해 수차례 공식적인 취재 요청과 접촉에도 회사 측은 취재에 응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백수오 사태를 문제로 제기됬던 이 사건은 결국 낙하산 인사로 발령 난 인사들이 평생을 바쳐온 직원들을 면직 하면서 회사내 인사 비리문제 와 함께 이슈화되면서 사회적 문제로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