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설 차례상 비용 2주 연속 안정세 유지전통시장 25만 5천원…대형유통업체 34만 8천원
  • 신홍관 기자
  • 승인 2019.02.01 07:06
  • 댓글 0

(나주=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설 명절 차례상 비용이 전통시장은 25만5000원, 대형유통업체는 34만8000 원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전국 19개 지역 45개 전통시장·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28개 제수품의 소비자 가격을 조사한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2차 조사(1월 23일)와 비교할 때 전통시장은 0.4% 상승한 반면 대형유통업체는 0.5% 하락한 수치이다.

이번 3차 조사에서는 나물류와 과일류는 전주대비 가격이 상승했고 일부 노지채소류는 가격이 하락했다.

명절이 다가올수록 제수용 수요증가로 시금치, 고사리, 도라지 등 삼색나물류와 소고기(양지)는 오름세를 보였고, 장기간 저장할 수 있는 대추는 전통시장 기준 1.9% 하락했다.

또한 올해 비교적 생산량이 많은 배추와 무는 가격 하락세를 보인 반면 지난해 이상기후로 인해 작황이 부진하였던 사과와 배는 2주 연속 가격이 소폭 상승했다.

농식품부는 전국 농협계통매장과 연계하여 명절맞이 특판 및 직거래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전국 약 2209개소의 농협계통매장에서 2월4일까지 진행되는 설 명절 농축수산물 대잔치를 통해 10~50%의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1일까지 약 105개소의 직거래 장터를 운영하는 등 소비자들의 성수품 구매 부담을 완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aT 이기우 수급이사는 "작년 유례없는 폭염으로 인해 설 성수품 물가 상승의 우려가 있었지만 다행히 지난해에 비해 비교적 안정적인 시세가 지속되고 있다"면서 "민관 합동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반을 중심으로 성수품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aT는 이번 3차 조사 결과를 포함한 지난 1·2차 설 성수품 가격조사 결과를 농산물유통정보(www.kamis.or.kr)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직거래 장터, 특판장 등 오프라인 장터의 연락처, 위치 등은 싱싱장터 홈페이지(www.esingsing.com)와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 차례상#전통시장#대형마트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