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경제/산업
5G 스마트폰, '폴더블폰' 삼성·화웨이·샤오미·LG 2월 진검승부갤럭시S10, LG V50, 화웨이 발통 50, 샤오미 미믹스3
  • 최봉혁 기자
  • 승인 2019.02.06 22:58
  • 댓글 0
Global Mobile Awards 2019 홈피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최봉혁 기자 = 삼성전자에 이어 화웨이도 이달 폴더블폰을 공개키로 하면서 제조사들이 5G 스마트폰을 속속 출시해 진검승부를 겨룬다.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더블폰엔 물리적으로 기존 스마트폰의 2배 이상 크기 디스플레이가 장착되고, 이는 스마트폰 사용자 경험(UX) 변화로 이어질 전망이다.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감소했던 지난해와 다르게 5G·폴더블폰 혁신 경쟁이 치열할 올해 스마트폰 시장이 활력을 되찾을지 주목된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화웨이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개막 전날인 이달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연다.

화웨이가 글로벌 미디어에 보낸 초청장 이미지에는 'V'자 모양으로 접힌 스마트폰 이미지와 함께 '미래로의 접속'이라는 문구가 적혔다. 5G를 지원하는 폴더블폰이 유력하고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외신 등에 따르면 화웨이 폴더블폰은 화웨이의 발롱 5000 5G 모뎀, 기린 980 칩셋을 장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폴더블폰이 디스플레이를 안쪽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인 반면 화웨이 폴더블폰은 바깥쪽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으로 알려졌다. 초청장 이미지 역시 'V'자 바깥쪽을 밝게 해 이 같은 방식을 암시했다.

LG전자와 샤오미도 5G 스마트폰을 같은 날 공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LG G8 씽큐와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 5G'를 바르셀로나 국제회의장(CCIB)에서 공개한다. 5G 스마트폰은 퀄컴 스냅드래곤 855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방열 성능을 강화했다.

LG V40 씽큐 대비 20% 이상 커진 4000㎃h 배터리를 탑재했다. 이 자리에서 듀얼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을 선보일 가능성도 있다.

샤오미도 MWC에서 신제품 공개 행사를 처음으로 연다. 24일 5G 스마트폰 '미믹스 3 5G'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샤오미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린빈 총재는 지난달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양쪽 끝을 잡고 바깥쪽으로 접는 '더블 폴딩' 방식의 폴더블폰을 선보였으나, MWC에서 이 제품이 공개될지는 확정되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이달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10주년 기념작 갤럭시S10 시리즈와 폴더블폰을 공개할 예정이다.

 

최봉혁 기자  fdn750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봉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