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김진태 "여덟명이 뛰어 일등하고 싶다"…전당대회 동참 호소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2.10 19:12
  • 댓글 0
김진태 의원이 10일 김태우 전 수사관의 기자회견에 참석해 격려하고 있다.<사진=김진태 페이스북>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김진태 의원이 전당대회 동참을 호소했다.

김 의원은 10일 입장문을 내고 "6명의 주자들이 전대를 보이콧하겠다고 한다. 그러지 말고 들어오셨으면 좋겠다."며 이 같이 호소했다.

이어 "나도 전대(전당대회)일이 하필이면 미북회담일과 겹친다고 해서 연기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지만, 당이 결정하는대로 따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그런건 당에서 알아서 하는 거고 선수는 잘 뛰기만 하면 되는 거 아닌가. 둘이 뛰어서 일등하는 거보다 여덟 명이 뛰어서 일등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진태 의원은 이날 김태우 전 수사관의 기자회견에 참석해 "기밀이 아니라 비리를 누설한 공익제보자를 구속한다면 좌시하지 않겠다. 국민과 함께 김태우를 보호하자"고 주장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