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만취승객, 택시기사 폭행후 도주…운전자 폭행 1일 평균 9건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2.10 20:02
  • 댓글 0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술에 취한 한 남성이 여성 택시기사를 무차별 폭행하고 달아난 사건이 발생했다.<사진=피해자 가족제공 영상/연합뉴스티비 캡쳐>

(남양주=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술에 취한 한 남성이 여성 택시기사를 무차별 폭행하고 달아난 사건이 발생했다.

10일 오전 4시 30분쯤 남양주시 호평동 아파트 단지 인근 도로를 지나는 택시 안에서 기사 이모(62)씨가 40대로 추정되는 남성 승객에게 폭행을 당했다. 

이 남성은 이씨의 얼굴을 마구 때린 뒤 도주했다. 승객이 도주한 이후 병원으로 이송된 이 택시기사는 뇌출혈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씨의 딸에 따르면 이 남성은 만취 상태였으며 인근 대형마트에서 탑승한 뒤 채 1분도 안 돼 이씨에게 욕설을 퍼붓고 무차별 폭행한 뒤 그대로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곧바로 112에 신고한 뒤 가족에 도움을 요청했고 119 구급대가 정신을 잃은 이씨를 병원으로 후송했다.

피해자 측 진술과 블랙박스 영상을 토대로 살펴보면 모자를 쓴 남성 승객은 앞에서 대기 중인 택시를 타라는 운전자의 말에 발끈해 10여분간 실랑이를 하다 무차별 폭행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가해자 남성이 인근 아파트에 사는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최근 10년간 운행 중인 차량 운전자를 폭행한 사건은 3만4980건으로 하루 평균 9건 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