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문화
'그래미 어워드 2019' 엠넷서 중계…방탄소년단 시상자로 나서
  • 박미라 기자
  • 승인 2019.02.11 10:23
  • 댓글 0
방탄소년단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제 61회 그래미 어워즈'에 앞서 레드카펫 행사에 참여했다.<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서울=포커스데일리) 박미라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꿈을 이뤘다. '2019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 레드카펫을 밟았다.

방탄소년단은 11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제61회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로 참석한다. 

한국 가수 최초로 시상식에 참석한 방탄소년단은 본격 시상식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에 올라 "꿈을 이뤘다"고 말했다.

리더 RM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래미 어워드'에 오는 것이 소원이었다"며 "꿈을 이뤘다"고 밝혔다. 멤버 정국은 "우리가 사랑하는 일을 함으로써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는 건 축복이다. 팬들 사랑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래미 어워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에서 주최하는 음반업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이다. 빌보드 뮤직 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와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앞서 빌보드 뮤직 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수상의 낭보를 전한 방탄소년단은 이번 시상자 자격 참석으로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에 모두 서는 영예를 안게 됐다. 

시상식 진행은 '그래미 어워드' 15관왕에 빛나는 싱어송라이터 앨리샤 키스가 맡는다.

켄드릭 라마는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노래 등 8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며 최다 후보에 올랐으며, 드레이크는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앨범 등 7개 부문에서 수상을 노린다. 

이날 오전 9시 50분에 진행되는 '2019 그래미 어워드'는 엠넷(Mnet)에서 시청할 수 있다. 

이번 생중계엔 배철수와 음악 평론가 임진모, 동시 통역가이자 팝 전문 MC 태인영이 사회를 맡는다. 

박미라 기자  woods520@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