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강원
정의당 강원도당 "김진태, 더 큰 괴물로 변해가"
  • 이상학 기자
  • 승인 2019.02.11 15:18
  • 댓글 0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공청회 장면 <사진=포커스데일리DB>

(춘천=포커스데일리) 이상학 기자 = 지난 8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이 공동주최한 5.18 역사왜곡 공청회가 주말 내내 각종 언론보도와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와 관련 정의당 강원도당은 11일 "더 큰 괴물로 변해가는 김진태 의원"이라면서 "자유한국당은 강원도의 수치와 치욕 김진태 의원을 퇴출시키라"고 촉구했다.

정의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특히 당 대표 후보로 출마까지 한 김진태 의원의 이 같은 행보를 바라본 도민들과 춘천시민들은 강원도의 수치와 치욕이라며 김진태 의원에 대한 분노를 강하게 표출했다"고 강조했다.

도당은 "정의당을 비롯한 여야 정치권은 김진태 의원을 비롯한 공동주최 의원에 대한 징계와 고소고발을 추진하는 등 강력하게 비판하고 있다."며 "또한 인터넷에는 김진태 의원의 아갈머리를 확 찢어불고 싶다. 춘천가지 말자는 등 강원도와 춘천까지 김진태 의원 때문에 욕을 먹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상황이 이런데 김진태 의원은 사태 파악을 하기는커녕 자기를 띄어주기 위한 것 아니냐며 불난 민심에 기름을 붓는 정신 나간 행동을 보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정의당 강원도당은 "김진태 의원이 그간 보인 행보에서 국회에 괴물 같은 존재인 것을 알았지만 상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는 것 같다."면서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고 나서는 태극기 부대를 끌어안기 위해 더 눈이 뒤집혀 문재인 대통령 퇴진투쟁을 하겠다고 하는 등 이제는 정신 줄까지 놓은 것이 분명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국회의 괴물들 특히 당대표까지 출마한 김진태 의원을 반드시 퇴출 시켜야 할 것"이라면서 "그 다음 국회의원직 퇴출은 강원도민과 춘천시민들이 나서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학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