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전북
순창군, 올해부터 '대학 진학 축하금 지원사업' 시행대학신입생 1인당 200만원 지원
  • 박현수 기자
  • 승인 2019.02.11 16:01
  • 댓글 0
순창군은 올해부터 대학 생활에 필요한 주거비와 생활비 성격의 축하금 지원을 통해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 경감과 지역 애향심 고취를 위한 '대학진학 축하금 사업'을 올해부터 시행한다. 2019. 02. 11 박현수 기자 focusdailyjb@gmail.com

(순창=포커스데일리) 박현수 기자 = 전북 순창군이 올해부터 대학 진학 축하금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농촌 지역인 순창군은 대학교가 없어 모든 학생이 도시로 진학을 할 수밖에 없어 학부모들은 자녀 교육을 위한 경제적 부담이 큰 실정이다.

이에 순창군은 11일 대학 생활에 필요한 주거비와 생활비 성격의 축하금 지원을 통해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 경감과 지역 애향심 고취를 위한 '대학진학 축하금 사업'을 올해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원 대상은 관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그해 대학에 진학한 신입생이며, 학생 1명당 200만원의 축하금을 지원한다.

군은 이와 관련해 조례 제정을 완료했으며, 4억 6천만원의 예산도 확보한 상태이다. 대학 축하금 신청은 대학 입학시기인 3월부터 관할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하면 된다.

이외에도 군은 교육 1번지 순창 조성을 목표로 △고등학생 국외탐방 지원 사업 △우수 인재양성을 위한 순창군 옥천인재숙 운영 △저소득·다문화·다자녀 학습활동비 지원 △전북대 순창분원 운영 등 순창만의 특색있는 교육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또 △문예, 예술, 체육, 과학 인재 양성을 위한 방과후 학교 지원 △미술아카데미 △오케스트라 △4차 산업 멘토링 △진로직업 체험 △정구부 육성 △농어촌교육특구 지원 등 다양한 분야의 교육 지원 사업을 함께 추진하고 있다.

황숙주 군수는 "가정의 행복은 자녀교육에 대한 믿음에서부터 시작된다는 생각으로, 학생들이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꿈을 꾸고 학부모들이 교육 걱정 없는 교육 1번지 순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순창군은 옥천인재숙을 운영해오면서 사관학교를 비롯 수도권대학과 국·공립대학에 매년 30여명의 신입생을 배출하고 있다.

박현수 기자  water612@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순창#대학진학축하금#옥천인재숙#전북대순창분원#황숙주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