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수도권
도봉구, '2019 기해년정월대보름 한마당' 개최19일 중랑천변에서
  • 조익석 기자
  • 승인 2019.02.11 17:57
  • 댓글 0

(서울=포커스데일리) 조익석 기자 = 도봉구가 오는 19일 구청 인근 중랑천(도봉2동 서원아파트 105동 앞)에서 지역주민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더-큰 도봉의 완성과 주민의 행복을 기원하기 위한 '2019 기해년(己亥年) 정월대보름 한마당'을 개최한다.

행사는 오후 5시 30분부터 구청광장에서 본 행사가 진행되는 중랑천까지 풍물단의 길놀이로 시작된다.

중랑천 본 행사장에서는 △취타대의 웅장한 '대취타' 연주 △창울림·도깨비·하늘땅의 대동합굿 달집 '난장풍물' △대북·모듬북이 어우러진 '타악퍼포먼스' △전문 풍물단의 연희와 버나, 소고놀이, 열두발놀음 등으로 꾸며진 '만사형통 풍물놀이' △다섯 방위에서 모이는 '오방 사자춤' 등의 볼거리 많은 이색 전통 식전공연이 펼쳐진다.

행사장 한 켠에 마련된 민속놀이체험마당에서는 제기차기, 투호던지기 등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꾸며 어른들에게 어린 시절 추억을, 아이들에게 전통 놀이를 접할 기회도 마련한다. 또 전통차, 어묵, 커피 등을 판매 제공하는 먹거리 마당도 운영되어 축제 분위기를 더욱 북돋운다.

오후 6시 20분부터 이어지는 본 행사에서는 도봉구민들의 새해 소원을 담은 영상을 함께 관람하고, 이동진 도봉구청장의 축원문 낭독에 이어 정월대보름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달집태우기' 가 진행된다.

'달집'에는 지난달 11일 신년인사회의 소원 종이비행기와 동별 신년인사회의 주민들이 적은 소원지 등 주민들의 소망을 담은 소망지 5000여장과, 소원을 캘리그라피로 그린 100장의 작품이 함께 놓여지고, 주요내빈과 14개 동 대표들이 동시에 달집에 불을 붙이며 소망지에 적힌 주민들의 소원성취를 기원한다.

달집에 불이 붙으면 '소원풀이 경기민요' 공연이 진행되어 더욱 흥을 돋고, 주민과 풍물패, 공연단이 한데 어우러지며 달집풍물 길놀이가 펼쳐진다.

행사 마지막은 하늘에 불꽃놀이 폭죽이 터지면서 한마음으로 2019년 도봉구민의 행복을 함께 기원하며 행사가 마무리 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정월대보름 행사는 행사 5일전인 2월 14일부터 중랑천 행사장 주변에 청사초롱을 설치하고, 중랑천으로 내려오는 입구에는 조명이 들어오는 아치형의 '소원문(Moon)'을 설치해 주민들이 자유롭게 사진촬영을 하면서 미리 축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정월대보름 행사에서 더-큰 도봉의 미래를 함께 그려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면서 "기해년 한해, 도봉구민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깃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익석 기자  focusjebo@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봉구#정월대보름#중랑천

조익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