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단독] 광주시 '정무직' 업무추진비는 특보의 '쌈짓돈'한 해 3천만원 규모…하루 최다 8회나 사용 '카드깡' 의혹
작년 사용된 음식점 3곳 지출액이 총액의 절반 넘어 '집중'
서울사무소 특보인데 최다로 사용된 음식점은 '광주 소재'
  • 신홍관 기자
  • 승인 2019.02.12 10:58
  • 댓글 1
광주시 서울사무소 대외협력특보가 지출한 업무추진비 사용내역, 오른쪽 표에서 파란색 부분이 하루 8회 사용한 내역이다.

(광주=포커스데일리) 신홍관 기자 = 광주광역시장이 임명한 정무직의 업무추진비가 무분별하게 사용되고 있어 혈세 낭비 지적과 함께 철저한 관리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12일 광주시에 따르면 서울사무소 대외협력특보와 자치행정과 소속 정무특보 2개 자리에 각각 연간 3000만 원의 업무추진비가 할당돼 있다. 지난 1월 신설된 일자리특보의 경우는 아직 예산편성을 하지 않아 추가경정예산에 일정규모를 반영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서울사무소 대외협력특보 업무추진비는 특정 음식점에 집중돼 사용됐고, 카드를 일시적으로 사용해 현금을 조성한 불법행위(카드깡) 의혹까지 일고 있다.

<포커스데일리>가 입수한 서울사무소 '2018년 대외소통 및 협력체계 구축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을 보면 최대 하루 8회나 사용했고, 특정 음식점에 연간 사용액이 총예산의 절반을 넘었다.

실제로 사용내역을 보면 A음식점에 22회(7,011,000원), B음식점에 14회(4,823,000원) C음식점에 13회(3,294,000원)로 3곳의 금액이 15,128,000원이다.

여기에 사용액 최대 금액이 1회에 50만원 가까이 돼 접대 식사비 1인당 3만원으로 규정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위반의 소지도 있다. 3만원으로 적용할 경우 식사 인원이 16명이 넘어야 가능한 액수다.

특히 하루 최다 사용회수가 8회나 되고, 세끼를 접대한다고 치더라도 하루 3회를 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에 대해 광주시 회계과 관계자는 "서울사무소측에 알아본 결과, 결제를 며칠 것을 몰아서했기 때문에 발생한 현상"이라면서 "국회 앞 식당 식사비가 대부분 비싼 곳이 많아서 금액이 많이 사용됐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25일 8회(2,262,600원), 11월29일에도 8회를 사용(1,971,000원)했고, 곧바로 다음날 6회(1,423,200원)사용해 며칠분을 몰아 계산했다는 회계과 관계자의 해명은 거짓으로 판명됐다.

또한 해당 관계자는 "업무추진비가 해당 특보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고 소속 부서 직원 모두가 사용하고 있다"고 해명했지만, 그에 따른 현금카드가 몇장이 있는지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 관리의 허술함을 드러냈다.

이 같은 해명에도 곳곳에 의구심 투성이다. 해당 특보가 업무추진비를 사용한 음식점이 광주 소재 음식점으로 알려졌고, 해당 특보 업무추진비는 300원을 남긴 29,999,700원이 지출된 점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광주시가 정무직 등 '시책업무추진비'로 편성한 한 해 총예산은 16억 원 정도다.

한편 서울사무소 대외협력특보직은 민선6기때 신설돼 임기 2년에 6개월째 운용되고 있다. 해당 특보는 지난해 8월4일자로 임용되기전에도 민선6기 정책특보로 활동한 적이 있어 특혜성 논란을 받은 바 있다.

신홍관 기자  hksnew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업무추진비#정무특보#광주시#쌈짓돈

신홍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하나로 2019-02-12 12:46:32

    신홍관기자님 수고하셨습니다.
    꼼꼼하게 취재 하셨군요.
    불구하고 저는 이용섭시장이 이끄는
    광주광역시정을 지지합니다.
    특활비를 안 쓰고 집으로 가져가
    가계에 보태는 놈들과 비교해야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