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생태탕 판매 금지는 '오보'…국내산 명태 등 어족 보호 차원해수부 "국내산 생태탕만 유통 및 판매 금지"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2.12 11:08
  • 댓글 0
지난해 12월 강원 고성군 앞바다에서 잡힌 명태.<사진=고성군제공>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12일부터 22일까지 일반식당에서 '국내산' 명태를 재료로하는 생태탕 판매가 금지된다.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은 육상 전담팀을 꾸려 이날부터 불법어업에 대한 단속을 강화함에 따름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강원 동해안에서 한동안 자취를 감춘 명태가 고성 앞바다에서 연이어 잡혀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지난해 12월 20일 강원 고성군 죽왕면 공현진어촌계 자망 5척이 오전에 공현진 앞바다(연안 1마일, 수심 60~80m)에서 67두름(302kg)의 명태를 어획했다.

지난해 초에 고성 앞바다에서 명태 200여 마리가 그물에 포획됐고, 간간이 낚시나 연안자망에 1~2마리 걸리는게 고작이었다.

명태의 고장인 고성에 명태는 사실상 멸종위기다. 명태 어획량은 20년 전인 1997년 4587t에 달했지만 해가 갈수로 급감해 지난해에는 0.2t에 그쳤다.

2014년부터 정부 차원에서 '명태살리기 프로젝트'가 추진되면서 31만6000마리 가량이 방류됐지만 현재 생사가 확인된 방류개체는 3마리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어종 보존을 위해 지난달 21일부터 국내 바다에서는 명태잡이가 전면 금지됐다.

9cm 이하의 어린 대게와 모든 암컷 대게, 18cm 이하의 갈치, 21cm 이하의 고등어와 15cm 이하의 참조기 등에 대한 어획도 금지된 바 있다. 

이번 단속에 따라 생태탕은 냉동하지 않은 명태로 끓여야 하므로 국내 연안에서 잡는 명태가2008년 이후 사실상 씨가 마른 상태에서 일반식당과는 무관할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이번 단속 조치에 요식업계도 크게 동요하지 않고 있다. 생태탕의 주재료가 되는 명태는 이미 대부분 수입산이기에 이번 단속과는 무관하다는 반응이다.

한때 생태탕 판매금지가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순위에 올르며 화제에 오르자 해수부가 오보라 밝혔다.

해수부는 "왜 생태탕 판매금지라는 오보가 나갔는지 모르겠는데, 생태탕 판매 금지가 아니라 명태 포획금지가 맞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해양수산부 등 정부가 단속에 나선 생태탕은 주 재료인 명태가 '국내산'에 국한된다.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은 12일부터 22일까지 육상 전담팀을 꾸려 유통 과정에서의 불법 어업 행위 단속에 나선다. 

지금까지의 지도 단속은 해상에서 어획 단계에 집중돼 왔지만, 이번에는 위판장과 횟집 등 유통 과정에서의 불법 행위로 단속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상점에서 국내산 생태탕을 판매하거나 암컷 대게, 소형 갈치와 고등어, 참조기 등을 판매할 경우 최고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게 된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