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주문예회관, 피아니스트 라파우 블레하츠 내한공연스타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와 듀오 리사이틀
  • 최경호 기자
  • 승인 2019.02.14 17:39
  • 댓글 0
라파우블레하츠&김봄소리

(울산=포커스데일리) 세계가 주목하는 실력파 특급 듀오인 피아니스트 '라파우 블레하츠'와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의 듀오 리사이틀이 오는 21일 울주문화예술회관에서 새해 첫 무대를 장식한다.

라파우 블레하츠는 지난 2005년 세계 3대 피아노 콩쿠르로 손꼽히는 쇼팽 콩쿠르에서 우승을 비롯해 마주르카, 폴로네이즈, 협주곡, 소나타 네 개의 특별상을 휩쓸며 화려하게 등장했다.

이후 세계적인 음반사 도이치 그라모폰에 계약하며 주목받았고, 2015년 바르샤바 필하모닉 콘서트 중 폴란드 대통령 십자기사 훈장을 수여 받는 등 뛰어난 예술성과 커리어를 인정받아 워싱턴 포스트지로부터 호평과 극찬을 받은 바 있다.

이번 공연의 파트너이자 라파우 블레하츠로부터 러브콜을 받은 차세대 여류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는 2013년 뮌헨 ARD콩쿠르 우승과 현대음악상을 수상했다.

이어 비에냐프스키 국제 콩쿠르 2위, 2015년에는 차이콥스키 국제콩쿠르와 퀸 엘리자베스 국제 콩쿠르 입상 등 세계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보이며 현지 언론과 비평가들로부터 신선하고 탁월한 음악성으로 호평을 받았다.

한편, 작년 폴란드에서 열린 듀오 콘서트가 전석 매진을 이루며 스타성을 입증한 이들은 이번 한국 무대에서 모차르트 바이올린 소나타 24번 F장조, 포레의 바이올린 소나타 1번 A장조, 드뷔시 바이올린 소나타 G단조, 시마노프스키 바이올린 소나타 D단조 등을 선보인다.

울주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섬세하고 균형감 있는 피아노 연주와 바이올린의 테크닉 선율이 함께하는 완벽한 하모니를 기대해 달라"면서 "따뜻한 연주로얼음장을 깨고 나타난 아름다운 봄을 새롭게 맞이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21일(목요일 오후 8시) 울주문화예술회관 공연장. 전석 2만5천원.  

최경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