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로 3명 숨져…'안전불감증' 지적 이어져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2.14 18:01
  • 댓글 0
14일 대전시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 안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 현장./KBS 영상 캡쳐

(대전=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한화 대전공장에서 14일 폭발 사고가 발생해 3명의 근로자가 사망했다.

이날 오전 8시 42분쯤 화약과 폭약 등을 취급하는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3명이 숨졌다.

폭발의 충격으로 이형공실(115㎡ 규모) 지붕이 날아가고, 밖에서 내부가 훤히 보일 정도로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로켓추진체 연료가 폭발하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당 공장이 방위산업과 관련된 탓에 정확한 사고 원인이 밝혀지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리겠지만, 잇단 사고 발생을 놓고 한화 측의 안전불감증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다.

지난해 5월 로켓 연료 주입 중 발생한 폭발사고로 근로자 5명이 숨진 지 채 1년도 되지 않아 또다시 대형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이 사고로 근로자 2명이 숨지고 7명이 얼굴과 손 등에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후 병원 치료를 받던 근로자 중 3명이 숨지면서 사망자는 5명으로 늘었다.

9개월 사이 2건의 폭발 사고로 아까운 생명을 잃은 근로자가 무려 8명에 달한다.

이와 관련 한화 화약 방산부문 대표이사가 공식 사과했다. 사고와 관련해 즉각 현장 대응팀을 구성, 사고 수습 및 원인 파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옥경석 한화 화약 방산부문 대표이사는 이날 오후 사고가 발생한 공장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아침 일어난 안전사고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유명을 달리하신 직원들과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고 머리를 숙였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