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시설공단, 태화강 십리대숲 생태예방 활동서식 너구리 개선충증 감염 예방 등
  • 최경호 기자
  • 승인 2019.02.14 18:49
  • 댓글 0
개선충증 예방약 살포모습과 개선충증에 감염된 너구리.

(울산=포커스데일리) 울산시설공단은 생태관광지인 태화강 십리대숲에 서식하는 너구리들이 개선충증에 감염돼 그 개체수가 급감하는 현상과 함께 십리대숲을 찾는 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어 이를 방지하기 위해 예방약을 살포한다고 밝혔다.

옴진드기라고 불리기도 하는 개선충증은 진드기가 야생동물의 피부 속에 들어가 심한 가려움증과 염증을 유발하는데, 개체 간 직접 접촉으로 매우 빠르게 감염되며 인체에도 감염될 수 있는 외부기생충성 질환에 속한다.

이 질환에 감염된 너구리는 털 빠짐, 피부 각질화, 기아 탈진 등의 증상이 발견되며 지역 내 감염된 너구리는 지난 7년간 총 162마리로 이중 53(33%)가 태화강 십리대숲에서 집중 구조됐다.

울산시설공단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서는 개선충에 감염된 너구리의 효율적인 치료와 예방을 위해 먹이와 혼합한 치료약을 중구, 북구, 남구에 걸친 태화강변 서식지에 배포 예정이며, 오는 28일까지 총 3회에 걸쳐 시행 예정이다.

살포되는 치료약은 너구리의 개선충증 치료와 예방은 물론 기타 태화강변 서식 동물의 내·외부 기생충의 구제가 가능 하고, 이용들의 인체에 감염이 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울산시설공단 박순환 이사장은 "울산의 관광명소인 태화강십리대숲의 생태건강 유지와 이용객들의 안전을 위해 향후에도 정기적 예방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경호 기자  press@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