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사회
공영홈쇼핑 부당채용 사실로 드러나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결과국민권익위, 고위직 자녀 6명 부당 채용 수사의뢰
  • 최갑수 기자
  • 승인 2019.02.21 17:03
  • 댓글 0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결과 ㈜공영홈쇼핑의 채용비리가 드러나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됐다.

(서울=포커스데일리) 최갑수 기자 =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결과 ㈜공영홈쇼핑의 채용비리가 드러나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됐다.

그동안 <포커스데일리>가 수차례 의혹을 제기했던 인사부정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 셈이다.

앞서 <포커스데일리>는 내부 제보를 바탕으로  3차례에 걸쳐 공영홈쇼핑의 인사 문제 의혹을 보도한바 있다.(포커스데일리 1월9일 "[단독] 공영홈쇼핑 특혜채용 등 인사비리 의혹 불거져", 1월15일 "[단독] 공영홈쇼핑 인사 비리 의혹에 이어 '부당징계' 논란도" 1월20일 "[취재수첩] 인사비리 의혹 불거진 공영홈쇼핑…'인터넷언론'정도는 무시하라?")

정부는 20일 국민권익위원회,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를 중심으로 약 3개월 간 전 공공기관의 채용실태에 대한 정기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와 개선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조사결과 수사의뢰 하거나 징계·문책요구가 필요한 채용비리는 총 182건이 적발됐다.
 
이 중 부정청탁·부당지시 및 친인척 특혜 등 비리 혐의가 짙은 36건은 수사를 의뢰하고, 채용과정 상 중대·반복 과실 및 착오 등 146건은 징계·문책을 요구했다.

수사의뢰 대상기관은 31개 기관, 총 36건으로 이 중 공공기관은 공영홈쇼핑을 포함 16개 기관, 총 19건으로 드러났다.

공영홈쇼핑의 경우 지난 2015년 2월 채용 시 고위직의 자녀 포함 6명이 신규채용 시험을 거치지 않고 단기계약직으로 채용됐으며, 차후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조사는 2017년 10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신규채용 및 최근 5년간 정규직 전환 직원을 대상으로 이뤄진 것으로 검찰 수사에서 공영홈쇼핑의 채용비리가 추가로 밝혀질 가능성도 있다.

공영홈쇼핑 채용비리 적발 사례 <자료=국민권익위원회>

공영홈쇼핑은 대표이사와 상임감사 등 중요자리에 낙하산 인사로 문제가 되더니 지난 1월 15일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공영홈쇼핑 부정인사비리를 전수조사해서 엄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공영홈쇼핑의 특혜 채용 문제는 특히 사회적 현안이 된 취업준비생들의 좌절과 분노를 안겨주기에 충분할 정도로 부정청탁 비리가 만연돼 있다는 제보가 이어졌다.

공영홈쇼핑의 2대주주인 농협관계자들과 중소기업 유통센터 등의 친인척과 정·관계에 관련된 사람들의 부정한 청탁을 공채로 위장해 입사한 인원이 수십 명에 달한다는 제보들이다.

이와 관련 회사 고위 관계자는 "농협과 중소기업 유통센타 친인척 관련 인사비리도 확인된바 없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정부 관계자는 "공공기관의 경우 채용절차에 사전 감시·통제장치 부재와 사전 통제 수단이 없어 기관장의 부당한 재량행사, 특혜성 채용지시 등이 빈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갑수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