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기자수첩] 유관순 열사 1등급 훈장 추서 "늦었지만 환영할 일"
  • 남기창 기자
  • 승인 2019.02.26 15:06
  • 댓글 0
유관순 열사/유관순기념사업회

(서울=포커스데일리) 남기창 기자 = 정부가 제100주년 3·1절을 맞아 유관순 열사에게 독립유공자에게 주어지는 훈장 중 최고 등급인 건국훈장 대한민국장(1등급)을 추가로 수여하기로 했다.

정부는 26일 오전 백범기념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유관순 열사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로 서훈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유관순 열사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 서훈하기로 한 정부의 결정을 환영한다. 

만시지탄이긴 하지만 3·1운동 100주년의 해에 걸맞은 국민주도형 결정이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는 더욱 뜻깊다할 수 있다.

정부는 유관순 열사에게 지난 1962년 건국훈장 5등급 중 3등급에 해당하는 독립장을 수여했다. 

하지만 그 동안 유관순 열사의 공적에 걸맞지 않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그럼에도 상훈법상 '동일한 공적에 대하여는 훈장 또는 포장을 거듭 주지 않는다'는 규정에 발목 잡혀 추가 서훈이 이뤄지지 못했다.

그동안 최고 훈장인 '대한민국장'을 수여해야 한다는 국민청원과 국회 특별법 제정 등 다각적인 노력들로 이어졌다. 

무엇보다 3·1운동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름이 '유관순'이라는 점에서 1등급 훈장 추서는 당연하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백범기념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유관순 열사는 3.1독립운동의 상징'이라고 의미를 전했다.

유관순 열사는 일제강점기였던 1919년에 일어난 3.1독립만세운동의 상징적인 인물임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

16세의 가녀린 여학생으로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일제의 압박에 저항했던 열사를 생각하면 누구라도 추모의 뜻을 품지 않을 수 없다. 

해방 이후 친일 인사들이 독립지사 유관순을 정치적 종교적 방패막이로 적극 활용함으로써 자신들의 부끄러운 친일 흔적을 감추려 했다는 지적도 있다.

하지만 역사는 이제 유관순 열사가 짧은 생애에 온몸으로 이끌었던 3.1독립만세운동의 대의와, 온몸으로 일제의 폭거를 감당해 내야 했던 비장한 최후를 되새겨 후대에 전해야 할 것이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1일 제100주년 3·1절 중앙기념식장에서 유관순 열사 유족에게 대한민국장을 직접 수여할 예정이다. 실로 오랜만에 제대로 된 31절 기념식이 될 것이란 기대를 해본다.

남기창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