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UAE 왕세제 정상회담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2.27 14:00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과 UAE의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의 지난해 3월 25일 정상회담 장면<자료사진=청와대>

(서울=포커스데일리) 서정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 겸 UAE 통합군 부총사령관과의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아랍에미리트(UAE)는 중동국가 중 유일하게 우리와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있는 나라여서 더욱 각별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 3월 우리 두 정상이 UAE에서 양국관계를 특별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합의한 이후 양국 간 협력이 다방면으로 발전하고 있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기존 협력을 더욱 강화하면서 5G 등 정보통신기술과 인공지능·로봇·반도체·신재생에너지·스마트팜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는 신기술·신산업 분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은 마침 베트남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돼 한반도의 평화·번영을 만들어나가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는 날"이라며 "모하메드 왕세제께서 이달 초 아라비아반도 국가 중 최초로 가톨릭 교황님 방문을 성사시켜 전 세계에 관용·화합·공존의 메시지를 주신 것처럼 왕세제님 방한과 함께 한반도에도 항구적 평화와 공생 번영의 기운이 널리 퍼져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모하메드 왕세제는 "한국은 이미 UAE에는 굉장히 특별한 관계를 맺고 있는 우호국"이라며 "양국은 매우 많은 협력 분야를 가진 강력한 동맹이라고도 할 수 있다"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오늘 베트남에서 일어날 북미정상회담은 분명히 UAE에도 굉장히 중요한 사건이고 나아가 중동에도 큰 함의를 갖는 사건"이라고 덧붙였다. 

회담에서 두 정상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양국의 교역·투자·건설·인프라·에너지 등의 교류 현황을 점검하고, 양국이 추진할 협력 방안을 담은 공동 성명을 채택했다.

서정석 기자  focusgw@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