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정치
트럼프 김정은 웃으며 헤어져…"회담장 분위기 우호적"
  • 이현석 기자
  • 승인 2019.02.28 22:58
  • 댓글 0
/샌더스 대변인 인스타그램 캡쳐

(서울=포커스데일리) 이현석 기자 =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문 서명에 실패한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웃는 표정으로 작별인사를 나누는 장면이 공개됐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8일 확대정상회담이 끝난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 정상이 마지막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밝게 웃고 있고 등을 돌린 채 서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은 보이지 않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 기자회견을 열고 "회담장 분위기는 매우 우호적이었다"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계속 좋은 친구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베트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것과 관련 아쉽지만 북한과 미국의 대화가 지속하기를 기대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50분부터 25분 동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통해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주요 결과 및 평가를 공유했다.

청와대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두 정상은 후속 대책을 위한 한미간 공조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을 가졌다고 전했다.

이현석 기자  nkc1@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