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HOME 전국 부산·경남
5년만에 드러난 '살인의 추억'고무물통에 넣고 흙 덮어 4년 넘게 유기
범행 주도 여성, 지인에 사실 털어놔 덜미
  • 김성원 기자
  • 승인 2019.03.13 11:40
  • 댓글 0
범행에 사용한 여행용 가방. <사진제공=부산지방경찰청>

(부산=포커스데일리) 김성원 기자 = 지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고무물통에 넣고 흙을 덮어 4년 넘게 유기한 부부 등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13일 살인, 시신은닉·유기 혐의 등으로 A(28·여)씨와 B(28)씨를, 시체 은닉·유기 혐의로 A씨 남동생 C(26)씨 등 3명을 구속했다.

부부 사이던 A씨와 B씨는 지난 2014년 12월 부산 남구 피해자 D(당시 21·여)씨 원룸에서 D씨를 폭행,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범행 후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A씨의 남동생인 C씨를 불러 D씨 시신을 원룸 안에 있던 여행용 가방에 담은 뒤 자신들의 거주지로 옮긴 뒤 물통에 넣고 흙을 덮어 사체를 유기했다. 

A씨 등은 범행 1년 뒤 다른 주택으로 이사를 하면서 해당 고무통과 여행용 가방 등도 같이 옮겼다.

경찰에 따르면 범행 7개월 전 A씨와 D씨는 경북지역 한 휴대전화 제조공장에서 만나 알게 된 사이로 A씨의 제의로 부산으로 내려왔다는 것이다.

그 후 당시 A씨 부부는 피해자 D씨가 1살된 자신들의  딸을 넘어뜨려 다치게 하고 B씨와의 불륜 등이 발단이 되어 범행을 저지런 것으로 알려졌다.

D씨 가족들은 "부산에서 아는 언니와 함께 지낸다"는 마지막 연락을 받은 뒤 소식이 끊기자 2015년 12월 가출신고를 했다.

이들의 범행은 5년 만에 드러났다.

사체가 유기돼 있었던 고무 물통. <사진제공=부산지방경찰청>

올해 1월 B씨와 이혼한 A씨가 지인과 술자리를 하던 중 자신이 D씨를 살해해 사체를 고무통에 넣어 보관하고 있다는 사실을 이야기했고, 해당 지인이 지난 8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신고가 접수된 A씨 집 고무통에서 사람 추정 유골이 나오자 형사전담팀을 구성, 세 사람의 위치를 추적해 신고 40시간 만에 모두 검거했다.

경찰은 "현재 유골만 남아있는 상태여서 국과원 부검을 통해 사인을 규명할 계획"이라면서 "D씨 시신이 보관된 집에 A씨 어머니도 함께 살고 있어 A씨 어머니도 시신 유기 사실을 알았는지도 확인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성원 기자  ulruru5@ifocus.kr

<저작권자 © 포커스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살인#고무통#시신유기

김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